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 여권은 '만능 키'...192개 국가 입국 가능

입력 2022-07-20 15:32:39 수정 2022-07-20 15:34: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 여권으로 쉽게 입국할 수 있는 국가와 속령은 총 192곳으로 전세계 2위를 차지한다고 영국 국제교류 전문업체 헨리앤드파트너스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조사는 여권을 가지고 무비자, 도착비자, 전자비자 등 방식을 통해 쉬운 입국이 가능한 나라를 집계한 것으로, 이 업체가 자체로 선정하는 분기별 여권지수 순위에서 우리나라 여권이 2위에 올랐다.

한국 여권은 2013년 13위까지 떨어진 후 2018년부터 2~3위를 차지하며 최상위권을 유지했다. 지난해 10월, 올해 1월과 4월 분기 보고서에도 190곳으로 확인돼 2위에 올랐다.

이번 조사에서 1위에 오른 나라는 일본으로 '쉬운 입국'이 가능한 국가가 한국보다 1개 더 많았다. 일본 여권으로는 193개 국가나 속령을 무비자 혹은 간편한 입국 절차를 통해 여행할 수 있다.

한국과 차이를 보인 이 1개 국가는 중국이다. 일본 일반 여권을 소지하면 관광, 사업, 친구나 친지 방문 목적으로 온 경우 외국인 개방 항구를 통해 중국에 무비자로 입국, 15일간 체류가 가능하다.

싱가포르도 한국과 함께 여권지수 순위 공동 2위를 했고, 공동 3위는 독일과 스페인이었다.

한편 북한은 이번 조사에서 40곳에 그쳐 1-5위를 기록했다. 작년 4월 보고서를 기준으로 104위보다 한계단 내려간 것이다. 북한 뒤로는 네팔, 소말리아, 예멘, 파키스탄, 시리아,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 7개국이 순위에 놓여 있었다.

가장 낮은 순위인 아프가니스탄의 여권으로는 27곳만 비교적 쉽게 입국할 수 있었다.

이 순위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자료를 바탕으로 전 세계 국가와 속령 227곳 가운데 특정 여권 소지자가 무비자, 도착비자, 전자비자 등 방식으로 쉽게 입국할 수 있는 곳이 어느 정도인지를 지표화한 것이다.

도착비자란 출국 전 번거로운 절차 없이 공항, 항구 등의 입국장에 도착해 신청서를 제출한 후 수수료를 내면 비자를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전자비자는 온라인으로 발급하는 비자로, 일반 비자보다 발급 절차가 간편하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7-20 15:32:39 수정 2022-07-20 15:34:15

#여권 , #한국 , #국가 , #일본 , #싱가포르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