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국인 기대 수명 증가...몇 세?

입력 2022-07-26 12:59:30 수정 2022-07-26 12:59:3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 국민의 기대 수명이 10년 전보다 3.3년 증가한 83.5년으로 나타났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 3년 더 긴 것으로, 회원국 중 상위권에 속한다.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는 연간 14.7회로 나타나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반면 보건의료 인력은 평균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는 이달 초 발표된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22'을 토대로 우리나라 현황을 분석한 결과를 26일 공표했다.

기대수명이란 해당연도에 출생한 사람이 앞으로 살 것으로 기대되는 연 수를 의미한다.

통계에 따르면 한국 기대수명은 83.5년으로 OCED 국가 평균인 80.5년보다 3년 길고, 기대 수명이 가장 긴 일본(84.7%)과 비교하면 1.2년의 차이를 보였다.

이는 10년 전에 비해 3.3년 증가한 수준이다.

또 전체 사망자 중 조기 검진과 적절한 치료 등으로 죽음을 예방하거나 피할 수 있었던 사람의 비율인 '회피가능사망률'은 가장 최신 자료인 2019년 기준 인구 10만명당 147.0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OECD 평균인 215.2명보다 낮다.

국내 인구 10만명당 회피가능사망률은 2009년 237.0명, 2014년 185.0명, 2019년 147.0명으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5% 감소하는 긍정적 흐름을 보이고 있다.

자살 사망률은 2019년 기준 인구 10만명 당 25.4명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았다.

2009년 35.3명에서 10년새 약 10명이 감소하는 추세이지만, OECD 평균(11.1명)의 두배를 훌쩍 넘는 수준이다.

영아 사망률은 2020년 출생아 1천명당 2.5명으로 평균(4.1명)보다 1.6명 낮았다.

대표적인 건강 위험 요인인 흡연율과 주류 소비랑은 10년간 감소 추세를 나타냈으나, 과체중·비만 인구는 증가했다.

2020년 국내 15세 이상 인구 중 매일 담배를 피우는 사람의 비율은 15.9%로 OECD 평균(16.0%)과 비슷했다.

흡연율은 2010년 22.9%에서 2015년 17.3%, 2020년 15.9%로 줄어왔다.

주류 소비량은 15세 이상 인구 1인당 연간 7.9L로, 평균(8.4L)에 미치지 수준을 보이며 최근 10년간 감소세를 이어갔다.

반면, 15세 이상 인구 중 과체중·비만 비율은 2010년 30.2%, 2015년 33.4%, 2020년 37.8%로 증가했다.

과체중·비만 인구는 미국, 멕시코, 영국 등이 6∼70%대로 OCED 평균은 58.7%다. 한국은 일본(27.2%)에 이어 두번째로 양호한 수준이다.

OECD 보건통계는 각국의 보건의료 수준을 평가해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며, 매년 경제·사회 환경 변화에 따라 통계 항목도 달라진다.

복지부는 "앞으로도 OECD와 협력을 통해 국제비교가 가능한 보건의료 통계 생산을 늘리고 국민과 다양한 정책 영역에서 적극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7-26 12:59:30 수정 2022-07-26 12:59:30

#기대수명 , #OECD , #통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