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아파트 관리비 절감법 무료 컨설팅

입력 2022-08-03 14:00:03 수정 2022-08-03 14:0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시민들이 전기요금 등 아파트 관리비를 절감하고 온실가스를 저감할 수 있도록 ‘서울에너지설계사’를 통한 무료 에너지컨설팅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연일 이어지는 폭염으로 인한 냉방기 사용과 전기요금 인상 등으로 가정 내 에너지 비용 부담이 높아짐에 따라, 시민들이 조금이라도 경제적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새는 전기요금을 찾아내 아파트 관리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서울에너지설계사’가 서울시내 총 3,846개 아파트 단지를 직접 방문해 에너지 소비현황과 계약방식을 전수조사하고, 똑똑한 아파트 관리비 절감법을 컨설팅할 계획이다.

아파트의 전기‧수도‧난방 사용현황과 계약방식, 검침일, 친환경시설, 기기설비 등을 조사하고, 결과에 따라 공용 전기요금은 물론 각 세대별 전기요금을 줄일 수 있도록 적정 검침일 변경, 지하주차장 등 공용부문 LED조명 교체, 고효율 펌프 교체, 1등급 전자제품 및 친환경보일러 사용 등 다양한 꿀팁을 제시해준다.

특히, 아파트 단지는 일반 주택과 달리 여러 세대가 공동으로 사용하는 설비 등이 있어 계약을 통한 전기요금 제도를 사용하는데, 계약방식만 바꿔도 전기요금을 연간 1억 이상 줄일 수도 있는 만큼 컨설팅을 통해 계약 변경을 권유할 계획이다.

아파트 단지의 전기요금 계약방식은 ▴단일계약 ▴종합계약 ▴호별계약으로 나뉜다. 주택용 고압단가를 적용받는 ‘단일계약’이 세대‧공용 각각 다른 단가를 적용받는 ‘종합계약’에 비해 저렴한 경우가 많다.

이에 시는 종합계약을 사용하는 단지(조사완료 2,687개 중 721개 단지)를 대상으로 전기요금 계약방식에 따른 요금 비교 등을 컨설팅하고, 단일계약 방식으로 변경을 권유할 예정이다.

예컨대, 종합계약 방식을 사용하는 강서구 ○○아파트(643세대)의 전기요금을 분석한 결과 단일계약을 사용했다면 2020년에는 연간 약 3,376만 원, 2021년에는 연간 4,310만 원을 절감할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강동구 △△아파트(4,066세대)도 종합계약에서 단일계약으로 변경 시 연간 1억 5천만 원 이상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서울시 윤재삼 환경시민협력과장은 “서울에너지설계사의 아파트 에너지컨설팅으로 온실가스 절감 뿐만 아니라 단지의 전기요금을 줄여 주민들에게 관리비 부담을 줄일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중소형 건물까지 에너지컨설팅을 실시해 건물 온실가스 저감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8-03 14:00:03 수정 2022-08-03 14:00:03

#아파트 , #관리비 , #컨설팅 , #서울 , #무료 에너지컨설팅 , #아파트 관리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