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집에 오지 않는 중학생 딸 신고했더니...발견된 장소는

입력 2022-08-05 09:15:03 수정 2022-08-05 09:15: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인천경찰페이스북 캡처



딸이 집에 오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수색 끝에 학원 독서실에서 자고 있는 여중생을 발견했다.

지난 4일 인천 경찰 SNS(소셜미디어)에는 '사라진 학생을 찾아라'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글에 따르면 인천 중부경찰서는 최근 "자정이 넘었는데 학원에 간 딸이 연락되지 않는다"는 한 아버지 다급한 신고를 접수했고, 중학생 A양이 마지막으로 있었다는 건물을 찾아갔다.

자정이 넘은 시각에 건물 문은 닫혀 들어갈 수 없었고 경찰은 건물 관리인의 협조를 얻어 내부로 진입해 2인 1조로 나눠 한 시간가량 14층 건물 모든 층을 수색했다.

하지만 A양은 발견되지 않았고, 경찰은 A양이 다닌다는 학원에 찾아가 문틈으로 내부 독서실 문을 두드렸다.

그러자 내부에서 인기척이 들려왔고 경찰이 호루라기와 손전등을 이용해 신호를 보내자 A양이 나왔다.

A양은 독서실에서 공부를 하다가 귀마개를 꽂은 채 잠이 들었고 학원 문이 닫히는 것을 몰랐던 것이다.

A양은 무사히 아버지와 함께 귀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8-05 09:15:03 수정 2022-08-05 09:15:03

#중학생 , #신고 , #발견 , #인천 중부경찰서 , #학원 독서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