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달라지는 한강' 세계 최대 규모 대관람차가 한강변에

입력 2022-08-08 15:03:54 수정 2022-08-08 15:03: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강변에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가 들어서는 등 서울을 관광도시로 육성하기 위한 계획이 제시됐다.

이 계획에 따르면 물 위에 떠 있는 수상 공연장 ‘서울형 수상예술무대’도 최대 3만석 규모로 만들어지며, 노들섬에는 지붕형 ‘선셋 랜드마크’가 조성된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세계도시정상회의(WCS) 참석차 방문한 싱가포르에서 대표적인 석양 명소인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방문해 이러한 내용의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는 저녁 한강을 황금빛으로 물들이는 낙조를 만끽할 수 있도록 뷰 포인트를 곳곳에 마련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이에 상암에서 여의도, 용산, 노들섬, 반포, 뚝섬, 잠실까지 강남과 강북을 지그재그로 연결하는 선셋 한강라인에 대관람차 ‘서울아이’ 등을 조성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아이는) 생각보다 하이테크놀로지다. 바람이 불기 때문에 구조물도 튼튼히 해야 한다. 우리 기술로 싱가포르, 런던보다 크게 만드는 것은 가능하지만, 상업적 최적의 사이즈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 시장은 “위치는 다른 곳과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장소를 찾아야 한다. 잠실, 반포, 여의도 등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해당 부지에 이야기가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암동이나 뚝섬 삼표 레미콘부지 등도 후보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상예술무대는 수상 무대와 수변 객석을 갖춘 대규모 공연장인 싱가포르의 ‘플로트 앳 마리나베이’를 벤치마킹해 만들어진다. 시는 케이팝 콘서트부터 뮤지컬·오페라 공연, 스포츠 이벤트까지 다양한 형태의 수상공연을 계획하고 있다.

오 시장은 “‘선셋 한강라인’이 해외 관광객들에게 명소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매력적인 석양 거점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8-08 15:03:54 수정 2022-08-08 15:03:54

#한강 , #대관람차 , #그레이트선셋한강프로젝트 , #서울시장 , #오세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