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폭우+폭염에 '더위 먹다'…탈출법은?

입력 2022-08-09 17:42:35 수정 2022-08-09 17:42: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연속되는 장마와 무더운 날씨가 번갈아 이어지며 더위를 먹기 쉬운 때다. '더위 먹다'라는 말은 보통 체내의 열이 발산되지 않아 몸의 원기가 상하게 된 것으로 이로 인해 기력이 떨어지고 신체 컨디션에 영향을 준다.

한방에서는 더위를 먹는 증상에 대해 신체가 더위에 익숙해지기 전에 계절 적응을 하지 못해 생기는 주하병(注夏病)과 하지 이후 무더위로 인하여 발병되는 서병(暑病)으로 구분하며 증상에도 차이가 있다.

여름 맞으며 무기력한 증상 보이면 주하병
주하병(注夏病)은 초여름에 더위가 시작되면서 머리가 무겁고 두통이 생기거나 전신이 무기력해지고 식욕 또한 떨어지는 증상이다. 아이들의 증상도 비슷하다. 일반적으로 머리가 무겁고, 두통을 잘 호소하며 전신이 무기력해지는 증상과 함께 나른함이 자주 찾아온다. 피로가 쉽게 회복되지 못하고, 음식 맛을 잘 느끼지 못하며, 식욕이 떨어지면서 전신에 열감을 느끼기도 한다. 주로 체질이 허약하고 소화기 계통이 허약한 상태에서 더위에 과로하게 되면 나타나는 증상이다.

무더운 삼복 절기에 발생하는 서병, 더위와 냉방이 원인
서병(暑病)은 증상에 따라 양서(陽暑), 음서(陰暑)로 나뉜다. 더운 날씨에 활동을 하거나 장시간 보행 등으로 인체가 더위에 손상돼 발병하는 경우를 양서라고 한다. 머리가 심하게 아프고, 높은 열이 나며, 답답하고, 입이 말라서 물을 많이 마신다. 또한 땀을 심하게 흘리며 전신이 무기력해진다.

이와 반대로 음서는 날씨가 더워서 냉방이 잘된 환경 속에서 장시간 있거나 더위를 피하기 위해 오랫동안 찬바람을 쐬어 몸을 차게 하는 경우, 더워서 찬 음료나 찬 음식을 지나치게 먹게 되어 발병된다. 흔히 말하는 냉방병이라 볼 수 있다. 전신이나 머리쪽으로 열감이 느껴지고, 어딘가 아픈 것처럼 짜증이 많아진다. 잘 놀다가 갑자기 피곤해하면서 쉽게 잠을 이루지 못한다. 마실 것을 줘도 딱히 잘 마시질 않고, 평소 맛있게 먹던 음식도 잘 먹지 않으며 단것만 찾기 쉽다. 심한 경우에는 원인을 알기 어려운 복통 설사, 구토를 보이는 장염을 자주 앓기도 한다.

음료처럼 마실 수 있는 한방 처방 및 치료
이때는 아이가 더위를 이길 수 있도록 여름 음료처럼 가볍게 마실 수 있는 생맥산, 이향산, 청서탕과 같은 한약처방이 도움이 된다. 생맥산은 맥문동, 오미자, 인삼을 달여 만들어 더위로 땀을 많이 흘리고 기운이 없을 때 자주 마시면 좋다. 평소 열이 많아서 더위를 심하게 타는 아이는 청서탕, 여름철 냉방으로 인한 배앓이, 여름 감기를 자주 앓을 때는 이향산으로 증상을 치료한다.

동병하치(冬病夏治) 치료는 여름철 면역력 관리로 더위 먹는 증상인 주하병, 서병, 냉방병 증상을 치료한다. 폐와 비위 기운을 강화하고 면역력을 키우는 혈자리인 폐수, 격수에 삼복고 패치를 붙이는데 따뜻한 기운을 가진 약재를 함유해 양기를 북돋고 기운을 소통하게 하는 효과가 있다.

이협 함소아한의원 부산동래점 원장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8-09 17:42:35 수정 2022-08-09 17:42:35

#주하병 , #폭우 , #서병 , #생맥산 , #이향산 , #청서탕 , #오미자 , #양서 , #음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