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코로나19 백신 이상자궁출혈과 연관성 있을수도

입력 2022-08-11 17:29:03 수정 2022-08-11 17:29: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이상자궁출혈, 대뇌정맥동혈전증 발생과 연관성이 있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1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코로나19백신안전성위원회는 코로나19 백신 예방 접종 후 이상 반응에 대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결과에 따르면 자궁 내 출혈이 비정상적으로 발생하는 이상 자궁출혈은 코로나19 백신 종류와 관련 없이 접종 이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발생위험이 커졌다.

위원회는 현재까지 나온 국내외 연구 결과를 종합해볼 때 코로나19 백신과 이상 자궁출혈 간 인과관계를 수용할 수 있는 단계라고 평가했다.

또한 위원회가 국내 보건당국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뇌정맥동혈전증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발생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30∼49세와 50∼64세, 성별로는 여성에서 각각 유의성 있는 위험 증가가 관찰됐다고 설명했다.

대뇌정맥동혈전증은 뇌의 정맥혈관 내 공간에 혈전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이 상태가 장기간 지속되면 뇌에서 혈액이 빠져나가지 못해 뇌졸중을 유발할 수 있다.

박병주 위원장은 "일부 질환에서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이 확인됐지만, 연구에 사용된 데이터의 진단 정확성 등에 대한 한계를 고려할 때 주의 깊은 해석과 향후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특히 화이자 백신 접종 후의 심부정맥혈전증과 폐색전증에 대해서는 면밀한 역학적 평가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8-11 17:29:03 수정 2022-08-11 17:29:03

#이상자궁출혈 , #코로나19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