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외제차 공짜로 타는 셈" 17억 편취한 사기조직 발각

입력 2022-08-12 14:30:25 수정 2022-08-12 14:30: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같은 날 두 곳의 금융기관에서 중고차 구매자금 대출을 받으면 대출 내용이 공유되지 않는다는 점을 악용해 17억원 상당을 편취한 일당이 적발됐다.

부산지검 해양·강력범죄전담부(부장검사 송영인)는 중고차 이중대출 사기 조직 총책 A(39)씨, 중고차 딜러 B(40)씨 등 핵심 가담자 3명을 구속기소하고 모집책 1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들은 2018년 4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총 38회에 걸쳐 중고차 구매자 명의로 금융기관에 이중 대출을 신청해 16억7천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대출 명의자들에게 은행에서 대출을 받겠다는 취지의 말을 하고, 같은 날 대출자 명의로 또 다른 캐피탈 업체에 대출을 신청해 여기서 나온 대출금을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같은 날 금융기관 두 곳에서 중고차 구매자금 대출을 받으면 대출 내용이 공유되지 않는 맹점을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A 씨 등 일당은 특히 캐피탈에서 대출 명의자에게 대출 확인전화가 올 것에 대비 "제1금융권이 캐피탈을 끼고 대출을 하는 것이라 전화가 올 것"이라고 사전에 말해 캐피탈 측 대출확인 전화에 순순히 응하도록 했다.

이들은 공짜로 외제차를 탈 수 있다며 피해자들을 끌어들였다.

은행에서 5천만원 대출을 받고 외제차를 구입한 다음 1년간 타고 다니면, 이자 등을 지원해주고 이후 중고차를 수출해 대출금을 변제하겠다는 식이었다.

피해자들은 모두 19명으로 대부분 30대부터 50대 사이의 직장인들이다. 이들은 사기범들에게 속아 1인당 평균 1억원에 가까운 대출금 채무를 떠안게 됐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부산지검은 2019년 10월 이 사건에 대한 최초 고소 이후 2년여 동안의 장기간 수사 끝에 카카오톡 대화 내용 등 핵심 증거를 확보해 사건 전모를 밝혀내고 핵심 가담자 3명을 구속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8-12 14:30:25 수정 2022-08-12 14:30:25

#외제차 , #사기 , #부산 , #검찰 , #공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