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환경정화 지시에 "그 정도 아니다"…교육감·감사관 '시끌'

입력 2022-09-16 15:00:14 수정 2022-09-16 15:00: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윤건영 충북교육감과 유수남 감사관이 16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학교 주변 정화활동을 놓고 갈등을 빚었다.

2014년 개방형 직위 공모로 임용된 유 감사관은 전임 김병우 교육감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윤 교육감은 이날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환경교육이 필요하다"며 "그런 취지에서 모든 학교에서 쓰레기 줍기 등 환경정화활동을 시작하라"고 지시했다.

또 "(최근) 환경보전협회와 간담회에서 한 분이 학교 주변이 청결하지 못하다며 청소하기를 제안했다"고 지시 이유를 설명했다.

통상 교육감의 발언으로 마무리되던 회의에서 이날 유 감사관은 "외부에서 우리 교육청이나 학교를 방문할 때 환경미화를 호평하고 있다. 누가 말했는지 모르지만, 외부에서 (학교 주변이 깨끗하지 못하다고) 지적받을 정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이 의견을 내도 객관적인 팩트가 어떤지 해당 부서의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 교육감은 "다시 지시합니다. 큰 문제가 있어서 시정하라는 게 아니고, 우리 공간을 청결히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지만 유 감사관은 "외부에서 한두 명이 말했을 때 해당 부서에서 객관적인 지표 확인한 뒤 지침과 지시가 있어야 한다"며 직전의 입장을 굽히지 않았다.

그러자 윤 교육감은 다시 강한 어조로 "다시 지시합니다"라고 말한 뒤 "해당 부서와 관계없이 이 운동을 했으면 좋겠다. 환경정화를 살펴달라"며 회의를 끝냈다.

매주 금요일 오전 열리는 간부회의는 도교육청 내부 방송을 통해 생방송으로 송출된다.

모든 직원이 들을 수 있는 상황에서 교육감과 간부가 특정 사안에 대해 '설전'에 가까운 이견을 주고받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를 놓고 직원들 사이에서도 "공개적으로 교육감의 지시를 반박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과 "회의에서는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해야 올바른 정책수립에 도움이 된다"는 견해가 엇갈리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9-16 15:00:14 수정 2022-09-16 15:00:20

#교육감 , #충북교육청 , #간부회의 , #감사관 , #환경정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