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40대 이후 국민 사망 원인 1위는 '이것'

입력 2022-09-27 14:21:35 수정 2022-09-27 14:21: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40대 이상 한국인 사망원인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은 '암'이었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21년 사망원인통계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상위 10대 사망 원인은 암(8만2688명), 심장 질환(3만1569명), 폐렴(2만2812명), 뇌혈관 질환(2만2607명), 고의적 자해(1만3352명), 당뇨병(8961명), 알츠하이머병(7993명), 간 질환(7129명), 패혈증(6429명), 고혈압성 질환(6223명) 순이었다.

성별을 기준으로 분류하면 남성의 10대 사인은 암이 19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심장 질환(60.3명), 폐렴(49.1명), 뇌혈관 질환(43.4명), 고의적 자해(35.9명), 간 질환(20.7명), 당뇨병(18.3명), 만성 하기도 질환(14.1명), 운수사고(10.7명), 패혈증(10.7명)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10대 사인에서도 암이 123.4명으로 가장 높았다. 뒤를 이어 심장 질환(62.7명), 뇌혈관 질환(44.7명), 폐렴(39.8명), 알츠하이머병(21.7명), 당뇨병(16.6명), 고의적 자해(16.2명), 고혈압성 질환(15.9명), 패혈증(14.4명), 코로나19(9.2명) 순이었다.

연령별로 볼 때 10~30대의 사인은 고의적 자해가 가장 많았다. 특히 20대의 경우 고의적 자해로 인한 사망이 전체의 56.8%였으며, 40대 이상부터는 암이 사인 1위였다.

암 사망률은 폐암(36.8명), 간암(20.0명), 대장암(17.5명), 위암(14.1명), 췌장암(13.5명) 순이었다. 30대는 위암과 유방암. 40~50대는 간암, 60대 이상부터는 폐암으로 인한 사망률이 가장 높았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9-27 14:21:35 수정 2022-09-27 14:21:35

#암 , #심장질환 , #폐렴 , #알츠하이머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