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오세훈 서울시장, 외국인 육아 도우미 도입 건의

입력 2022-09-27 15:24:35 수정 2022-09-27 15:24: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오세훈 서울시장이 27일 외국인 육아 도우미 도입 정책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경제적 이유나 도우미 공급 부족 때문에 고용을 꺼려왔던 분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일 것"이라며 "외국인 육아 도우미는 양육에 초점을 맞춘 정책이다. 홍콩과 싱가포르는 1970년대부터 이 제도를 도입했고,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율이 뚜렷한 상승세를 보였다"는 내용의 글을 SNS에 게재했다.

아울러 오 시장은 "한국에서 육아 도우미를 고용하려면 월 200만∼300만원이 드는데 싱가포르의 외국인 가사 도우미는 월 38만∼76만원 수준"이라며 경제적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점을 언급했다.

또한 그는 "아이 때문에 일과 경력을 포기하는 경우는 최소화해야 한다"며 "앞으로 출범할 범정부 TF(태스크포스)에서 비중 있게 논의해주실 것도 건의드렸다"고 덧붙였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09-27 15:24:35 수정 2022-09-27 15:24:35

#오세훈 , #서울시장 , #육아도우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