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임신 중 들이마신 오염 입자, 태아 장기·뇌까지 침투"

입력 2022-10-06 17:09:08 수정 2022-10-06 17:09: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임신 중 들이마신 공기 중의 오염 입자가 태아의 장기까지 침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5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애버딘 대학·벨기에 하셀트 대학 등 연구진은 1일 국제 의학 저널 '랜싯'(The Lancet)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게재했다.

연구진은 임신부가 환경 오염으로 더러워진 공기를 들이마시면 블랙 카본(black carbon) 등 유독성 입자가 태반을 거쳐 태아의 폐·간·뇌 조직에까지 그대로 침투한다고 설명했다.

블랙 카본은 자동차 매연 같은 그을음의 일종으로 초미세먼지의 주요 성분으로 지목된다.

실제 임신 7∼20주 사이 유산된 태아 14명을 검사한 결과 신체 조직 세제곱 밀리미터(㎣)당 수천 개의 블랙 카본 입자가 발견됐다. 입자의 농도는 임신부가 대기 오염이 심각한 곳에 살았을수록 더 짙었다.

산모·신생아 60쌍을 대상으로 진행한 검사에서 산모의 혈액·제대혈·태반에서도 같은 입자가 확인됐다.

블랙 카본은 자동차 매연 같은 그을음의 일종으로 초미세먼지의 주요 성분으로 지목된다.

산모·신생아 60쌍을 대상으로 진행한 검사에서 산모의 혈액·제대혈·태반에서도 같은 입자가 확인됐다.

폴 파울러 애버딘 대학 교수는 "우리는 블랙 카본의 나노 입자가 태반뿐 아니라 간·폐 등 발달 중인 태아의 장기에까지 침투한다는 사실을 처음으로 알아냈다"고 말했다.

파울러 교수는 "더 걱정되는 것은 블랙 카본 입자가 태아의 뇌까지 들어간다는 점"이라며 이는 곧 이들 입자가 신경계·내분비계 등 신체 조절 체계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0-06 17:09:08 수정 2022-10-06 17:09:08

#임신 , #오염 , #장기 , #침투 , #유독성 입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