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고등학교 실험실서 포르말린 누출...교사·학생 17명 경상

입력 2022-10-07 16:24:28 수정 2022-10-07 16:24: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경남소방본부 제공.



오늘(7일) 오전 9시 57분께 경남 밀양시 내이동 한 고등학교 과학실에서 포르말린 병이 깨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포르말린에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학생 16명과 교사 1명이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피해 학생들과 교사는 어지럼증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당국은 한 교사가 잘 열리지 않던 시약장을 열던 중 안에 있던 포르말린 병이 깨지며 누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직후 다른 학생 등 213명은 급히 건물 밖으로 대피했다.

포르말린은 가연성 무색 물질로 소독제와 방부제 등의 용도로 사용된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0-07 16:24:28 수정 2022-10-07 16:24:28

#고등학교 , #포르말린 , #교사 , #학생 , #포르말린 누출 , #고등학교 과학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