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50년, 4가구 중 1가구는 '부부만 산다'

입력 2022-10-20 15:31:03 수정 2022-10-20 15:31: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30년 후, 대한민국 가구의 모습은 어떨까? 1인 가구의 비중은 더욱 높아지고 부부끼리만 같이 사는 가구도 20%를 넘어갈 전망이다.

20일 통계청이 낸 '장래가구추계 시도편 : 2020~2050년' 자료에 따르면 오는 2050년 1인 가구 수는 약 905만 가구로 2020년(648만 가구)에 비해 258만 가구 증가하게 된다.

이에 따라 1인 가구 비중은 전체 가구 대비 31.2%에서 39.6%으로 올라간다. 30년 뒤엔 4가구 중 1가구는 1인 가구가 되는 셈이다.

지역별로 보면 2050년 1인 가구 비중은 강원(44.1%)이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외 충북·대전(43.5%) 등 9개 시도에서 1인 가구 비중이 40%를 웃돌 것으로 예측됐다.

1인 가구는 고령층을 중심으로 늘어나는데, 2050년에 전남·경남·경북 등 11개 시도의 1인 가구 60% 이상이 60세 이상일 것으로 전망됐다.

2050년에는 부부 두 사람만으로 구성된 부부가구가 533만5천 가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체 가구 대비 23.3%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반면 부부와 미혼 자녀로 구성된 부부·자녀 가구 비중은 2020년 29.3%에서 2050년 17.1%로 대폭 줄어든다.

지역별로 보면 향후 30년간 모든 시도에서 부부가구 비중이 20%를 넘어갈 전망인데, 부부·자녀 가구 비중은 모든 시도에서 낮아진다.

특히 2050년에는 세종·경기를 제외한 15개 시도에서 부부·자녀 가구 비중이 20% 미만으로 낮아짐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는 5가구 중 겨우 1가구만 부부·자녀 가구에 속하게 된다.

또 친족이 아닌 남남으로 구성된 비친족 가구도 2020년 41만1천 가구(2.0%)에서 2050년 70만3천 가구(3.1%)로 증가한다.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자 가구는 2020년 464만 가구에서 2050년 1천137만5천 가구로 늘어난다.

고령자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이 같은 기간 22.4%에서 최대 49.8%까지 올라갈 전망이다.

2050년 10개 시도에서 65세 이상 고령자 가구 비중이 50%를 초과하게 된다. 전남의 경우 고령자 가구 비중이 60.3%에 달하고, 노인 비중이 가장 낮은 세종도 2050년이면 전체 가구의 35.1%가 고령자 가구일 것으로 예측된다.

고령자 가구 중 1인 가구도 늘어나 2020년 161만8천 가구에서 2505년 467만1천가구가 된다.

2050년 총가구 중 20.4%는 독거노인 가구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0-20 15:31:03 수정 2022-10-20 15:31:03

#부부 , #대한민국 , #가구 , #서울 , #1인가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