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천대교에 나타난 드럼통 1천500개? 소름돋는 이유는...

입력 2022-11-15 11:01:18 수정 2022-11-15 11:07: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인천대교 갓길에 드럼통(PE드럼) 1천500개가 새로 설치된다. 투신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14일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실에 따르면 인천대교 측은 이날 허 의원실과의 간담회에서 인천대교 일부 구간에 주정차 방지 시설을 설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인천대교 측은 오는 17일부터 투신사고 다발 지역인 인천대교 사장교와 접속교 등 3㎞(양방향 6㎞) 구간 갓길에 5m 간격으로 총 1천500개의 드럼통을 설치하기로 했다. 드럼통에는 심야시간대 운전자들의 불편을 방지하기 위한 LED 안전표시등이 부착된다.

아울러 인천대교 측은 차량 순찰 횟수를 하루 24회·600㎞에서 26회·700㎞로 늘리고, 오는 23일 인천시·해경·인천자살예방센터와 업무 협력을 위한 간담회도 진행한다.

인천대교는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와 송도국제도시를 잇는 21.4㎞ 길이의 국내 최장 교량으로 2009년 개통 이후 추락 사고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인천대교 측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인천대교 개통 이후 모두 65건의 추락 사고가 발생해 54명이 숨졌다.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추락 사고는 매년 2∼5건을 유지하다가 지난해 11건으로 급증했다.

올해는 지난 4∼6일 사흘간 사망자 3명이 잇따라 발생하는 등 이달 기준 총 20명이 투신하고 16명이 사망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상황이다.

허 의원은 "드럼통 설치는 한시적 조치에 불과하다"며 "근본적인 해결책인 추락 방지시설물 설치를 위해 추가 예산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1-15 11:01:18 수정 2022-11-15 11:07:54

#인천대교 , #드럼통 , #인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