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지하철 파업 예고, 이유는? "안전요원까지 해야하나"

입력 2022-11-25 14:26:11 수정 2022-11-25 14:51: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이태원 참사 이후 역무원이 안전요원 역할까지 수행하고 있어 인력난이 가중됐다며 공사와 서울시가 개선책을 내놓지 않는다면 오는 30일 파업을 강행하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25일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군자차량기지사무소 노조 사무실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사측의 구조조정 계획 전면 철회를 요구하며 이같이 밝혔다.

명순필 노조위원장은 "이태원 참사 이후 현장에 200여명의 안전요원을 임시로 배치했는데 (안전전문인력이 아닌) 본사 인원을 차출한 것"이라면서 "이런 보여주기식 대책은 오래가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명 위원장은 "올해 5월 말 심야 연장 운행을 재개하면서 필요한 인력 230여명을 아직 충원하지 않은 데다가 올해 말 퇴직자도 나가는 상황"이라며 "그러나 서울시와 공사는 재정적자를 이유로 오히려 인력 감축을 요구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서울교통공사는 대규모 적자로 인해 작년 6월 직원 1천539명을 줄이는 대규모 구조조정안을 노조에 제시했으나 노조는 즉각 반발하며 그 해 9월 14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총파업을 하루 앞두고 노사는 강제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 대신 재정손실이 큰 심야 연장운행을 폐지하는 내용의 임금·단체협상을 극적 타결했다. 올해 초 시는 심야 연장운행 폐지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심야 '택시 대란'이 일어나자 시는 지하철 운행을 기존 0시에서 오전 1시까지로 1시간 더 연장하는 대중교통 대책을 다시 발표했다.

노조는 인력 부족으로 2인 1조 근무도 잘 지켜지지 않는 상황이라며 구조조정안 전면 철회와 안전 인력 확충을 요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8월 기준 1~8호선 265개 지하철역에는 역사 안전 관리와 민원 응대를 위해 역당 4개 조씩 총 1천60개 조가 근무한다. 이 가운데 2인 근무조가 413개로 39%를 차지하며, 나머지는 3인 이상 근무조다.

따라서 2인 근무조는 한 명이 휴가 등으로 출근하지 않으면 '나 홀로 근무'를 서게 된다.

노조는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도 결국 2인 1조의 맹점에서 비롯됐다고 주장했다. 당시 피해자가 혼자 근무하고 있었다는 이유에서다.

명 위원장은 "어제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전 거리 응원이 열린 광화문광장 인근 광화문역의 경우도 2인이 근무하고 있다"며 "결국 안전하게 시민을 수송하기 위해 3인이 근무하는 다른 역사나 본사 인원을 추가로 투입했다"고 말했다.

노조는 서울교통공사를 관할하는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중재해 줄 것을 촉구했다. 구조조정이나 인력 충원 모두 오세훈 서울시장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이다.

명 위원장은 "오신환 정무부시장과 면담하면서 오 시장 면담을 요청했으나 아직 아무런 답변을 듣지 못했다"며 "서울시가 키(key)를 가지고 있고 답을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24일부터 준법투쟁에 들어갔다. 오늘 25일 오후와 28일에 4·5차 본교섭을 가질 예정인데, 이때 노사 양측의 의견이 모이지 않으면 노조는 이달 30일 서울시청 앞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열 계획이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2·3단계(신논현∼중앙보훈병원)를 운영한다.

노조는 총파업에 돌입하면 노선별 운행률이 평일 기준 1호선 53.5%, 2호선 본선 72.9%·성수지선 72.5%·신정지선 72.3%, 3호선 57.9%, 4호선 56.4%, 5∼8호선 79.8%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공휴일 운행률은 50%다.

1·3·4호선은 코레일 구간이 함께 있어서 다른 노선에 비해 운행률이 더 낮다. 코레일 노조가 속한 전국철도노조는 다음 달 2일 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1-25 14:26:11 수정 2022-11-25 14:51:02

#파업 , #서울 , #지하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