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김건희 여사 만난 캄보디아 소년, 한국 온다

입력 2022-11-28 09:53:02 수정 2022-11-28 09:53: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2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만나 화제가 됐던 14세의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는 소년이 조만간 한국으로 와 수술을 받을 예정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소년을 최대한 한국으로 데려와 수술을 받게 하려는 것으로 안다"며 "수술은 서울아산병원에서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소년의 어려운 사정이 알려진 후 현지 병원 쪽으로 후원 문의가 쇄도했다고 한다"며 "한국 입국과 수술에 필요한 모든 비용은 이미 후원금으로 마련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소년은 지난 2018년 심장 수술을 한 차례 받았지만 추가 수술이 필요한 상태다. 최근에는 뇌수술을 받고 회복 중에 있으며, 생활고로 인해 영양 상태도 부실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는 소년을 만난 뒤 "건강해져서 한국에서 만나자"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현지 브리핑에서 전한 바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1-28 09:53:02 수정 2022-11-28 09:53:02

#김건희 , #캄보디아 , #아동 , #아산병원 , #소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