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

Infant care

정부,유치원 특수학급 400개 이상 확충

입력 2022-11-29 10:31:37 수정 2022-11-29 10:31: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가 특수교육 발전을 위한 5개년 계획을 구상했다.


또한 ‘학교장애인식지수’를 개발해 통합교육 환경을 조성하고 모든 대학에 장애학생지원센터 또는 지원부서를 운영한다.

교육부는 장애유형·정도에 따른 맞춤형 특수교육을 위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제6차 특수교육 발전 5개년 계획(2023~2027)’을 마련했으며 지난 28일 개최된 제2차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심의했다.

이와 관련하여 교육부는 4대 추진 전략 아래 11개 주요 과제를 포함해 발표했다.

이에 따라 교육-복지-의료체계를 연계해 장애 발견 즉시 보호자에게 특수교육 정보를 안내하는 체계를 마련한다. 관계부처 협력으로 교육-보육기관 실태조사를 통해 두 기관 간 특수교육 격차를 단계적으로 해소한다.

특수교육지원센터의 중심지 기능을 강화해 학교와 지역 내 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도 구축한다. 학교 내 장애학생 맞춤형 지원 및 사례관리 등을 위한 전담인력인 ‘특수교육 코디네이터’도 운영한다.

아울러 예술, 체육 등 특정 분야에 전문화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특수학교 모델을 확산하고 소규모, 단일과정 등 특수학교 설립 형태를 다양화한다.

유치원 특수학급을 400개 이상 확충, 통합유치원도 확대해 특수교육대상유아의 의무교육을 보장한다. 또 특수교육대상자 수와 특수교사 수요 예측을 통한 중장기 특수교육교원 수급 방안도 마련한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디지털 기술발전 등 미래교육 전환의 흐름 속에서 장애학생들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지원하겠다”며 “제6차 특수교육 발전 5개년 계획의 수립이 모두가 존중받으면서 개별 맞춤형 교육을 받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1-29 10:31:37 수정 2022-11-29 10:31:37

#유치원 , #특수학급 , #특수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