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서울 'OOO' 출몰 늘었다..."12월 특히 조심"

입력 2022-11-30 09:26:57 수정 2022-11-30 09:29:5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에 멧돼지 출몰 사례가 급증해 시민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올해 1~10월 서울에 멧돼지가 나타나 소방당국이 출동한 사례는 284건이었다고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30일 밝혔다.

지난해 1~10월과 비교하면 28.3% 감소한 것이지만, 7~10월 사이 멧돼지 출몰로 인한 신고 건수는 134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61.4%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간으로는 2019년 740건, 2020년 576건, 2021년 442건으로 점차 감소하는 추세를 보인다.

2019∼2021년 멧돼지가 가장 많이 나타난 지역은 은평구(313건)였고 강북구(271건), 노원구(237건), 도봉구(208건)가 뒤를 이었다.

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번식기가 시작되는 10월부터 겨울로 진입하는 12월 사이는 수컷 멧돼지의 활동성이 증가해 도심까지 출현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는 "멧돼지와 마주쳤을 때 위협적인 소리·행동으로 흥분시키거나 등을 보이며 달아나선 안 되며 주변의 나무나 바위 등 은폐물을 찾아 몸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1-30 09:26:57 수정 2022-11-30 09:29:54

#멧돼지 , #서울 , #소방당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