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이재용에 난데없이 계란 투척한 이매리...왜?

입력 2022-12-01 14:06:54 수정 2022-12-01 14:25: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이매리 SNS



법정에 출석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에게 계란을 투척한 인물은 방송인 이매리(50)인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오전 이 회장은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회계부정 및 부당합병’ 1심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원종합청사 서문 앞에 도착했다.

이후 이 회장이 청사 건물로 걸어갈 때 계란이 날아왔다.

이 회장에게 날아든 계란은 이 회장과 차량 사이 바닥에 떨어졌고, 이 회장은 갑자기 날아든 계란에 놀란 표정이었다. 법원 방호원들도 당황해 황급히 이 회장 주변을 경호했다.

계란을 던진 사람은 방송인 이매리였다. 이 씨는 한 매체와의 통화해서 삼성 측 일부 변호사가 과거 자신의 미투 폭로 주장을 받아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서울고법은 이 사고에 대한 조치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후 이 회장에 대한 신변보호가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회장은 경영권 승계를 위해 삼성 미래전략실 주도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추진하고 그 과정에서 회계부정 등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2-01 14:06:54 수정 2022-12-01 14:25:09

#이재용 , #이매리 , #방송인 이매리 , #삼성 , #계란 투척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