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핑크색 테이핑' 대학 체육특기생 부정행위...눈치 못챈 이유는?

입력 2022-12-01 15:37:19 수정 2022-12-01 15:37: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학교 배구 체육특기생 선발을 위한 실기 전형에서 학교 배구부 감독이 합격자를 미리 정해두고, 이들에게 손목 테이핑 등 특정한 표식을 하고 참가하게 하는 등 부정행위를 한 정황이 드러났다.

경기대에 따르면 지난 10월 19일 배구 체육특기생 선발 전형을 앞두고 이 학교 배구부 감독 A씨가 코치 B씨에게 지시해 응시자 중 11명을 따로 모이게 해다.

B씨는 A씨가 시킨 대로 이 학생들에게 분홍색 테이프를 나눠준 다음, 이를 손목에 두른 채 실기전형에 참가하라고 안내한 것으로 확인됐다.

학생들은 A씨의 말대로 테이핑을 두른 채 이 학교 교수 1명과 외부 전문가 2명 등 3명이 면접관으로 참여한 실기전형을 완료했다.

그리고 지난달 중순 학교에서 발표한 합격자 7명 전원이 여기에 속했던 학생들이었다.

학교 측은 제보를 받아 이 같은 내용을 알아차리고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그 결과 부정행위가 있었음을 파악했고 지난달 19일 테이핑 표식을 한 채 실기전형을 본 합격자와 예비합격자 전원에게 합격 취소 통보를 했다.

학교 측은 지난달 19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합격 취소에 대해 이의 신청을 받았지만 아무도 신청하지 않았다.

감독 A씨는 대학 측 조사에서 "평소 경기 성적이 좋았던 학생들을 배구부에 영입하기 위해 이들에게만 테이핑하게 했다"고 말했다.

이 대학 관계자는 "A씨와 실기전형 면접관들 간에 어떠한 논의가 이뤄졌는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파악된 바 없다"며 "A씨와 B씨를 직위해제했으며, 이들과 면접관 3명 등 5명을 경찰에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배구 경기에서 선수들이 으레 테이핑을 하기 때문에 당시 학교 측에서 부정행위를 적발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특혜 의혹이 없는 나머지 응시자 가운데서 합격자를 다시 선발해 합격 통보를 마친 상황"이라고 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1 15:37:19 수정 2022-12-01 15:37:19

#배구 , #경기대 , #부정행위 , #테이핑 , #실기전형 , #대학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