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직원 해고' 예고한 펩시...코카콜라는 안하는데 왜?

입력 2022-12-06 10:11:27 수정 2022-12-06 10:11: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펩시콜라를 생산하는 미국의 유명 식음료 회사 펩시코가 북미에 있는 본사 스낵·음료 부문에서 수백 명의 해고를 예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가 입수한 사내 메모에 따르면 펩시코는 직원들에게 "조직을 단순화해 더욱 효율적으로 경영하기 위한 의도로" 해고를 단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미 자발적 명예퇴직으로 인원을 줄인 스낵 부문보다 음료 부분의 감원 규모가 더 클 것으로 보인다고 이 사안에 밝은 소식통들이 WSJ에 전해왔다.

지난해 12월 말부터 현재까지 펩시코의 전 세계 직원 수는 30만9천 명으로 이 가운데 12만9천 명이 미국에서 일하는 직원들이다.

펩시코는 소비자 가격을 인상하면서 인플레이션에 따른 원료비 상승분을 만회해 지난 분기 매출과 이익 모두 증가했으나, 거시경제 악화에 대비하고 이익률 하락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비용 절감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미국 노동시장은 전반적으로 여전히 과열 상태지만, 경기 전망이 불확실한 만큼 빅테크 기업들과 월마트, 포드자동차 등 일부 기업들이 사무직 근로자들을 중심으로 잇따라 허리띠를 졸라매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6 10:11:27 수정 2022-12-06 10:11:27

#펩시 , #코카콜라 , #펩시코 , #직원 , #인플레이션 , #미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