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시, 이태원 참사 스트레스 고위험군에 상담·치료 지원

입력 2022-12-06 14:45:47 수정 2022-12-06 14:45: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시가 이태원 참사로 인한 시민의 외상 후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정신의료기관 225곳에서 마음건강검진 사업을 운영한다.


참사 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로 어려움을 겪는 유가족과 부상자 등 고위험군에는 사고 후 6개월까지 전문가의 심층 상담과 치료를 지원한다.

이 기간 상담·치료 모니터링은 각 자치구 지역정신건강복지센터가 맡는다. 이후 6개월 후에는 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가 집중 관리를 이어간다.

일반 시민도 가까운 참여 의료기관을 예약 후 방문하면 전문의의 심층 심리상담을 받을 수 있다. 참여 의료기관은 보건소 홈페이지와 서울시 정신건강 통합 플랫폼 '블루터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앞으로도 고위험군 집중 관리와 더불어 중·장기적으로 다양한 심리적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2-06 14:45:47 수정 2022-12-06 14:45:47

#스트레스 , #이태원 , #서울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