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Health

방역 수칙에 마스크 해제? 유지?…이달 중 확정

입력 2022-12-09 11:47:31 수정 2022-12-09 11:47: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방역 수칙 중 마스크 의무 착용과 관련하여 해제와 유지 중 한쪽을 이달 중 결정할 예정이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이하 중대본) 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언급했다.

한 총리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두고 의견이 제기됐고, 정부 내에서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방역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하는 것은 변치 않는 원칙"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정부는 방역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착용으로 전환하겠다"며 "확진자, 위중증과 사망자 추세 등을 고려할 계획이며, 구체적인 판단기준은 공개토론회와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달 중 중대본 회의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다음주까지 예정된 '집중접종기간'을 연말까지 연장해 보다 많은 건강취약계층이 신속하고 편리하게 접종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2-09 11:47:31 수정 2022-12-09 11:47:31

#마스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