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모든 게 선생님을 위한 것"...정가은 JMS에 당할 뻔했나

입력 2023-03-08 11:28:09 수정 2023-03-08 11:2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넷플릭스 다큐멘터리 '나는 신이다'가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모델 겸 배우 정가은이 과거에 언급했던 종교 집단 일화가 주목받고 있다.

정가은은 지난 2010년 SBS '강심장'에서 사이비 종교 단체에서 겪은 아찔한 사연을 소개했다.

당시 정가은은 "모델 워킹을 배우고 싶은데 학원비가 너무 비싸서 고민이 많았다"며 "그런데 저렴한 가격으로 워킹을 가르쳐주는 예술단 얘기를 듣고 찾아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두세 달쯤 됐을 무렵 학원 관계자들은 정가은에게 "드디어 때가 왔다. 선생님을 만나러 가자"고 부추겼다고 한다. 그들을 따라 어딘가로 가게 된 정가은은 "산의 한 면이 전부 잔디로 깔려있는 그야말로 별천지였다"며 "전국 각지에서 모여든 많은 사람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선생님으로 불리던 남성은 노천으로 보이는 장소에서 수영복만 입고 앉아 있었다"며 "여러 여성들도 수영복만 착용한 채 선생님 주변에 모여 있었다"고 회상했다.

정가은은 "워킹을 가르치던 언니는 '이 모든 게 선생님을 위해 준비한 것'이라고 했고, 모델 수업도 선생님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쨌든 목표가 모델이었기 때문에 워킹만 배우려 했다. 그런데 목, 허리가 아파 울며 수업을 받고 있었는데 '선생님이 한 번 만져주시면 낫는대'라는 학원 언니의 말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마음으로 선생님을 찾았지만 선생님이 자리에 안 계셔서 허탕을 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가은은 "나중에 TV 교양프로그램에서 그 선생님의 모습과 함께 사이비 단체로 소개되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여자신도도 건드린다는 말에 정말 놀랐고, 그때 못 만나고 왔던 게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정가은이 찾아간 선생님이 JMS의 정명석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JMS 신도들은 정명석을 ‘선생님’이라고 부르고 대학가에서 키가 170㎝ 정도 되는 젊은 여성들을 대상으로 포교활동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JMS를 30여년간 추적해온 김도형 단국대 교수 지난 7일 CBS와의 인터뷰에서 “여고, 특히 여대 앞에서 키 크고 예쁜 여자를 기다리고 있다가 그런 예쁜 여성이 있으면 다가가서 ‘모델 혹시 하지 않겠느냐’라며 포섭을 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델 학원에서 워킹 연습을 시키며 서서히 친밀감을 만든 다음에 우리 성경 공부하는데 너도 같이 한번 해보지 않겠냐고 한 뒤, 교리 교육을 통해 ‘정명석이 재림 예수다. 메시아다’라고 세뇌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예쁜 여성일수록 집중적으로 교육하고, 어느 정도 교육이 됐다 싶으면 정명석에게 면담이라는 이름으로 면담을 시키는데 그러면 바로 성폭행이 이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JMS 총재 정명석씨는 2009년 여신도 성폭행 혐의로 징역 10년을 선고받고 2018년 2월 만기 출소했다. 그러나 출소 직후부터 2021년 9월까지 충남 금산 수련원 등에서 20대 외국인 여성 신도를 17회 준강간·준유사강간하고, 2018년 7~12월 30대 외국인 여성 신도를 5회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아 지난해 10월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3-03-08 11:28:09 수정 2023-03-08 11:28:09

#정가은 , #배우 정가은 , #JMS , #정명석 , #넷플릭스 나는 신이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