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완전 왕따 당해" 극단선택 어린이집 교사 통화내용 ‘충격’

입력 2023-03-16 09:16:46 수정 2023-03-16 09:16:4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방송영상 캡처



국공립 어린이집 교사가 직장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폭로가 나온 가운데, 해당 교사가 "왕따를 당했다"고 말하는 통화녹음이 공개됐다.

지난 15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숨진 40대 어린이집 교사의 남편은 아내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며 생전 어린이집에서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내가 과거 지인들과 통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통화에서 유지영씨는 극단선택을 하기 직전까지 괴로움을 호소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씨는 “오늘 완전 왕따 당했어요. 내가 하는 일은 당연한 일인 거고. 왜 너는 나를 이 일을 시켜. 그러니까 제가 미운털이 박힌 것 같고” “8시 반 출근이면 8시 25분까지 차에 있다가 가요. 들어가는 게 지옥 같아서” “내가 왜 이렇게 됐지. 나는 열심히 살았고. 그냥 난 열심히 일했고. 그냥 했는데 왜 나를 싫어하지” 등의 발언을 했다.

유 씨는 중3과 중1, 초등학교 4학년 아이들의 엄마이기도 하다.

남편은 “(아내가)아이들을 너무 좋아했고. 지금도 아내의 핸드폰에 남아있는 사진들을 보면 저희 아이들 사진들보다 어린이집 아이들 사진이 훨씬 더 많다”고 했다.

유 씨는 대학에서 관련 학과를 졸업하지 않았지만, 관련 자격증을 취득했고 그간 경력을 쌓은 점을 인정받아 주임 교사로 채용됐다고 한다.

그러나 동료 교사들은 유씨가 대학에서 유아교육을 전공하지도 않았는데 주임 교사를 맡았다는 점을 문제 삼아 유씨를 괴롭히기 시작했다고 남편은 주장했다. 유 씨는 상급자에게 괴롭힘을 받은 사실을 호소했으나 바뀌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어린이집측은 따돌림이나 집단 괴롭힘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어린이집 상위기관인 충남도청 사회서비스원은 외부공인노무사를 선임해 공식조사를 하기로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3-03-16 09:16:46 수정 2023-03-16 09:16:46

#극단선택 , #어린이집 , #통화내용 , #왕따 , #교사 , #충격 , #어린이집 교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