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극한 직업 육아 맘의 ‘스트레스’ 관리법 7가지

입력 2017-03-24 11:30:00 수정 2017-03-24 11:3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부모의 스트레스는 아이를 양육하는 데 큰 걸림돌이다. 부모이기 때문에 무작정 스트레스를 참게 되면 아이의 사소한 실수도 용납하지 못하는 엄한 부모가 될 수 있다.

중앙아동보호전문기관의 ‘2015 전국아동학대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모든 학대 유형에서 부모에 의해 발생한 사례가 80% 이상으로 가장 높은 분포를 나타냈다. 인정하기 싫겠지만, 아이에게 자신도 모르게 화를 내거나 냉소적인 태도를 보이는 등 정서적인 학대를 한 경험이 있을 것이다.

전문가들은 “아이를 학대하는 원인은 육아를 비롯한 부부관계, 사회생활에서 받는 스트레스가 주된 원인”이라면서 “아이를 올바르게 양육하기 위해서라도 부모 스스로 스트레스를 다스릴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전문가는 육아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방법으로 7가지 스트레스 관리법을 제시했다.

◆나만의 휴식 기술 터득하기

짧은 시간 효과적인 휴식을 취하기 위해서는 나만의 휴식 방법을 터득해야 한다. 미국의 작가 데일 카네기는 “짧은 시간의 휴식일지라도 피로를 해소하는 힘은 상상 이상으로 크다”고 했다. 아이가 낮잠 자는 동안 함께 단잠에 빠지거나 명상, 복식호흡, 스트레칭 등 짧은 시간 동안 몸을 회복시킬 수 있는 휴식의 기술을 터득해 피로를 푼다.

◆혼자만의 시간 보내기

일주일에 단 하루, 10분이라도 나만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 이는 부부 모두에게 해당한다. 엄마 못지않게 아빠도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스트레스 해소와 휴식을 위해서라도 자신만의 시간을 가진다.

◆육아 스타일 바꾸기

육아가 힘든 이유는 아이의 행동과 특성을 이해하지 못한 채 부모의 생각대로 이끌려고 하기 때문이다. 아이의 문제 행동으로 육아가 너무 힘들다면 아이 입장에서 생각해보자. 아이의 마음은 이해하지 못한 채 강제하거나, 폭력적인 행동과 말로 상처 준 적은 없는지 말이다.

◆긍정적인 생각하기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어떤 일이 닥쳐도 지혜롭고 슬기롭게 해결할 수 있다. 이것이 바로 긍정의 힘이다. 긍정적인 생각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 긍정적인 말로 시작한다.

아이가 낮잠에서 일찍 깨어나면 “함께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서 엄마는 행복하다”, 아이가 밥을 먹다 장난을 치는 경우 “밥도 먹고 오감 발달 놀이도 함께 할 수 있다” 등 긍정적인 생각을 말로 표현한다.

◆야외 활동하기

미국 하버드대 연구진에 따르면 “햇빛 속 자외선이 엔도르핀 생성을 촉진해 기분을 좋게 만든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나가기 귀찮다는 이유로 집에만 있지 말고 하루 30분씩 산책하거나 야외에 앉아 힐링하는 시간을 가진다.

◆공감할 수 있는 모임 갖기

아이에 관한 고민과 불안을 함께 공유할 수 있는 모임에 참석한다. 선배 맘의 의견을 듣고 조언을 구하면서 혼자서 고민했던 육아 문제를 상담하고 공유하면 육아 스트레스를 조금이나마 덜 수 있다.

◆건강 챙기기

몸이 힘들고 아프면 육아 스트레스가 두 배가 된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양육자의 건강이다. 몸에 좋은 음식과 운동, 생활습관으로 몸의 건강을 유지해야 한다.

특히 몸의 건강을 위해서는 적당한 몸무게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폭식과 폭음, 자극적인 음식은 줄이고 신선한 채소 등 건강식으로 몸이 비만하지 않게 관리한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hankyung.com
입력 2017-03-24 11:30:00 수정 2017-03-24 11:30:00

#0-12개월 , #임신 , #출산 , #교육 , #헬스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