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 피부에 꼭 필요한 자외선 차단제

입력 2017-04-10 09:40:00 수정 2017-04-18 08:53: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키즈맘DB


예전부터 ‘봄볕에 며느리 내보내고 가을볕에 딸 내보낸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봄철 자외선 지수는 가을과 겨울보다 높고 피부에 심각하게 작용한다. 봄볕에 아이 피부가 다칠까 걱정된다면 지금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잊어선 안 된다. 아이 전용 자외선 차단제 선택할 때 따져봐야 할 것들을 정리했다.

◆ 자외선 차단제, 물리적 자차 vs 화학적 자차

일반적으로 자외선 차단제는 성분에 따라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와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 두 가지로 나뉜다. 물리적 자외선 차단 방식은 피부에 얇은 막을 형성해 자외선을 반사 시키는 방식을 말하고 화학적 자외선 차단 방식은 화학 성분을 피부에 흡수시킨 뒤 자외선이 피부에 닿으면 화학적 반응을 일으켜 분해하는 방식을 말한다.

물리적 자외선 차단제는 ‘징크 옥사이드’, ‘티타늄 옥사이드’ 등 미네랄 성분을 담고 있어 백탁현상으로 피부가 하얗게 보인다는 단점이 있지만, 피부에 자극이 적고 피부 표면에서 자외선을 차단하기 때문에 차단 범위가 넓고 차단 효과가 뛰어나단 장점을 지녔다.

화학적 자외선 차단제는 부틸메톡시디벤조일멘탄과 옥틸살리실레이트 등 화학 성분이 주성분으로 흡수가 빨라 산뜻한 장점은 있지만, 피부가 민감한 아이들은 피부 트러블을 일으킬 수 있는 단점이 있어 선택 시 주의해야 한다.

◆ 자외선 차단 지수 SPF, PA 선택하기

자외선 차단제를 선택할 때 SPF 지수와 PA 지수에 주목해야 한다. SPF 지수는 자외선B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고 PA는 자외선A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낸다.

자외선B는 대부분 오존층에 흡수되어 땅에 도달하는 수치는 적지만 피부에 노출되면 피부가 검게 타거나 일광화상에 이르는 자외선으로 주름, 피부 노화 등과 관련되어 있다. 자외선 B를 차단하는 자외선차단지수는 Sun Protection Factor의 약자 SPF로 표기하고 뒤에 붙여진 숫자는 자외선 차단 시간을 나타낸다. 장시간 야외 활동하는 날에는 SPF 30 정도를 선택하고 2시간마다 덧발라 주는 게 좋다.

자외선 A는 흐린 날, 맑은 날, 비 오는 날 등 날씨와 계절에 상관없이 피부에 영향을 미치며, 10%가량만 오존층에 흡수되고 90%는 땅에 도달하는 자외선이다. 자외선A에 노출되면 피부 진피까지 도달해 색소침착을 일으킨다. PA등급은 PA+, PA++, PA+++로 표시하며, +기호가 많을수록 자외선A 차단 효과가 큰 제품이다.

흐린 날에도 안심할 수 없는 자외선A.

자외선 A는 날씨와 계절에 상관없이 피부에 노출되는 자외선으로 365일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야 한다. 특히 4월부터는 자외선A 지수가 더욱 강해지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또 차단 등급이 높다고 좋은 것은 아니다. SPF와 PA 등급이 높으면 높을수록 차단 효과는 높지만, 민감한 피부에 자극적이기 때문에 놀이와 상황에 맞게 선택하는 것이 좋고 지워지지 않게 자주 덧발라 사용한다.

한 번으로는 안심할 수 없으므로 자외선 차단제를 아침에 발랐다고 해서 온 종일 안심해서는 안 된다. 땀과 피지 마찰에 의해서 지워질 수 있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면 덧발라줘야 한다.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를 때는 손으로 덧바르지 말고 퍼프나 스틱, 롤 온 등 수정하기 좋은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한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hankyung.com
입력 2017-04-10 09:40:00 수정 2017-04-18 08:53:09

#25-36개월 , #임신 , #출산 , #패션 , #뷰티 , #헬스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