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부모의 극단적인 믿음 ‘안아키’ 논란

입력 2017-05-08 09:41:00 수정 2017-05-08 09:41: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아동 학대 등으로 논란이 됐던 인터넷 카페 ‘약 안 쓰고 아이 키우기(이하 안아키)’가 결국 폐쇄됐다.

이 카페는 한의사로 알려진 운영자 김 아무개 씨가 백신 접종은 물론 병원 진료, 로션 사용 등 현대의학을 거부하고 자연주의 치료법을 따라 면역력 강한 아이로 기를 수 있다고 주장하면서 지난 2013년 개설했다.

카페 회원들은 국가가 시행하는 필수예방접종을 금하는 것은 물론 아픈 아이에게 해독한다는 이유로 소금물을 먹여 관장하게 하고 아토피가 심한 아이에게 보습제 대신 소금물과 간장을 희석한 물 등으로 세척하게 하는 등 검증되지 않은 여러 치료법을 공유했다.

또한, 홍역·수두는 자연 치유되므로 예방접종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하면서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수두 파티를 벌이는 등 비상식적이고 극단적인 행위를 벌였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안아키에서 주장하는 것은 극단적이고 비윤리적인 행동으로 절대 의료행위라고 볼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실제로 이들의 주장과는 달리 치사율이 30~40%에 이르던 무시무시한 전염병인 천연두는 예방백신이 개발되면서 1980년대 전세계에서 사라졌고 간염과 홍역 등 상당수 질병의 감염과 사망률도 크게 줄었다.

업계 전문가들은 “예방접종을 하게 되면 열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지만, 전체 접종자 10만 명 가운데 1명일 정도로 극히 드물다”고 전하면서 “예방 접종을 하고 부작용이 발생하는 손해보다는 병을 예방해서 얻는 이득이 더 높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린이집, 유치원 등 집단생활을 시작하면 질병이 확산되기 쉬운데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소수로 인해 집단면역이 낮아져 전염병이 유행하는 등 사회 전반적으로 피해가 커질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예방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hankyung.com
입력 2017-05-08 09:41:00 수정 2017-05-08 09:41:00

#0-12개월 , #임신 , #출산 , #헬스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