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엄마도 나가서 일하고 싶다”….아빠 가사 참여율 OECD 최하위

입력 2017-07-04 09:00:00 수정 2017-07-04 11:17: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장준영키즈맘모델,(키즈맘DB)


엄마의 고용을 늘리려면 아빠의 가사 분담이 늘어나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이는 남성의 가사분담률 높은 국가일수록 맞벌이 부모의 비중이 높다는 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고용노동부는 OECD 통계와 한국노동패널조사를 활용해 자녀를 둔 부모의 고용상황에 대한 분석 결과를 내놓았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맞벌이 부모 비중이 낮으며, 이는 남성의 가사분담률이 낮은 것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14세 미만의 자녀를 둔 부모들의 고용상황을 보면 OECD 국가의 부모들은 약 60% 정도가 맞벌이를 하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는 30% 수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OECD 국가 부모들의 고용형태를 살펴보면 모두 전일제가 41.9%로 가장 많았고 이어 외벌이30.8%, 전일제+시간제 16.6%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우리나라는 외벌이 46.5%, 모두 전일제 20.6%, 전일제+시간제 8.8% 순으로 나타나 맞벌이 부모 비중 29.4%로 OECD 평균 58.5%의 절반 수준에 머물렀다.

또한, 자녀가 성장함에 따라 전일제 맞벌이 부모가 크게 증가하는 대부분의 OECD 국가들과 달리, 우리나라는 상대적으로 소폭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고용노동부는 맞벌이 부모 비중이 늘어나지 않는 것을 남성의 낮은 가사 분담률과 장시간 근로로 인한 일과 생활의 불균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로 맞벌이 부모의 비중이 낮은 국가들은 남성의 가사분담률도 낮았는데, 우리나라도 남성의 가사분담률이 16.5%로 OECD 최하위 수준이었다.

장시간 근로와 여가시간 비중 측면에서도, 대체적으로 맞벌이 부모 비중이 낮은 국가들은 장시간 근로 비중이 높고 여가시간은 짧았다.

우리나라의 경우 주 50시간 이상 일하는 장시간 근로자 비중이 매우 높고, 취미활동, 수면시간 등여거시간은 OECD 평균보다 다소 적었다.

고용부 김경선 청년여성정책관은 “우리나라의 일하는 환경이 여성 친화적이지 않아 대부분의 OECD 국가와 달리 맞벌이보다는 남성 외벌이 비중이 높은 게 현실이다”며 “일하는 엄마가 늘어나기 위해서는 아빠의 적극적인 가사 참여와 더불어 장시간의 경직적인 근로 관행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사회적 인식 개선과 일 생활 균형(WLB, work & life balance)의 일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근무혁신 10대 제안’을 실천하는 범국민 캠페인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부의 근무혁신 10대 제안으로는 ▲불필요한 야근 줄이기 ▲퇴근 후 업무연락자제 ▲업무집중도 향상 ▲똑똑한 회의 ▲명확한 업무지시 ▲유연한 근무 ▲똑똑한 보고 ▲건전한 회식 ▲문화 연가사용 활성화▲ 관리자부터 실천하기 등이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hankyung.com
입력 2017-07-04 09:00:00 수정 2017-07-04 11:17:14

#0-12개월 , #임신 , #출산 , #교육 , #헬스 , #이슈 , #공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