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영유아 피해 가장 컸던 가습기 살균제 사고…文 대통령 “정부 대표해 사과”

입력 2017-08-09 14:56:38 수정 2017-08-09 14:56: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를 대신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과하고 재발 방지와 피해자 지원을 약속했다. 정부 차원의 사과는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사망 사례가 처음 보고된 2011년 4월 이후 6년여만이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은 가습기를 청소하고 소독하는데 사용된 살균제가 폐에 들어가 손상을 일으켜 폐 질환을 유발하거나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이다. 피해자 대부분이 영유아와 임신부, 노인 등 노약자들이어서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실제로 서울대 보건대학원 백도명 교수팀의 조사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가 폐손상을 일으킨 것이 '확실'하다는 판정을 받은 117명을 연령별로 분류한 결과 0∼4세가 60명으로 절반이 넘는 51.3%를 차지했고 치사율도 4세 이하의 영유아가 가장 높았다. 남아의 치사율은 42%였고 여아는 70%에 달했다.

◆ 13년째 산소통 메고 살아가는 임성준 군 만난 文 대통령 ”가슴 깊이 사과”


간담회 자리에는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급성 호흡 심부전증으로 13년째 산소통을 메고 살아가고 있는 피해자 임성준 군(14)이 함께 자리했다.

청와대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급성 호흡 심부전증으로 14개월 때부터 산소통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열네 살 임성준 군. 계속 바뀌고는 있지만 '대통령'이 꿈이라던 성준 군은 문재인 대통령을 보자 공책에 사인을 부탁했습니다. 동생과 여자친구 여름이의 사인까지 챙기는 성준 군. 여느 또래처럼 야구를 좋아한다는 성준이를 위해 청와대에서 '두산베어스' 선수 피규어 선물을 준비했습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임성준 군을 비롯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및 가족들과 면담하고 대통령으로서 정부를 대표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앞서 열린 국무회의에서는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고를 막기 위해 살생물 물질과 제품에 대한 정부의 사전 승인제를 도입하고, 불법 제품 발견 시 해당 기업에 10억 원 미만의 과징금을 부과하도록 하는 내용의 '생활화학제품 및 살생물제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제정안과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 가족과의 면담에서 “정부가 존재하는 가장 큰 이유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라며 “우리 국민이 더이상 안전 때문에 억울하게 눈물을 흘리지 않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반드시 지켜나갈 것”임을 밝혔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kizmom.com
입력 2017-08-09 14:56:38 수정 2017-08-09 14:56:38

#0-12개월 , #임신 , #출산 , #헬스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