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한방으로 임신 돕는다…난임 치료 환자 모집

입력 2017-09-19 15:00:40 수정 2017-09-19 15:00: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부와 대학 한방병원이 한의 난임 치료의 임상적인 효과와 안전성 및 경제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연구에 착수했다.

지난 18일 동국대학교 일산한방병원이 난임 치료 연구를 위해 환자를 모집한다고 밝히며 연구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 연구는 보건복지부와 한국 보건산업진흥원이 지원하며 동국대 일산한방병원 40명, 강동 경희대 한방병원 40명, 원광대 광주한방병원 20명이 참여한다. 기간은 다음해인 2018년 1월 30일까지다.

모집대상은 만 20세 이상 만 44세 이하의 원인 불명 난임 환자다. 시험관 시술 총 4회 미만이어야 하며 치료법은 한약과 침, 뜸을 동시에 적용하는 표준 한방치료법을 4개월간 적용하고 이후 3개월간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약은 동국대학교 일산한방병원과 경희대학교 한방병원에서 3년 이상 200례 이상 투약된 배란착상방과 온경탕을 교대로 투여한다. 동시에 매월 3회 방문해 침과 뜸을 시술한다.

연구에 참여하는 동국대학교 한방여성의학과 김동일 교수는 “한국사회 인구절벽의 직접적인 원인은 출산율 저하”라며 연구 계기를 밝혔다.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 출생아 수는 43만8400명이었으며 2016년에는 40만6200명으로 7.3% 감소했다.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1.17명으로 전년보다 0.07명 줄어들었다.

이러한 출산율 저하는 기본적으로 비혼여성의 증가와 경제적 이유로 인해 단산하는 것이 가장 큰 이유지만 늦은 결혼으로 인한 출산 기회 상실, 난임의 증가 등도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정부에서도 인공수정과 시험관아기 시술에 대한 치료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국민건강보험 체계에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동국대학교 일산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과 김동일 교수


김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그동안 우리 사회가 경험적으로 공유하고 있던 한의 난임 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며 기존 지방자치단체 난임 치료 사업의 결과와 함께 한의 난임 치료의 공공성 강화에 중요한 근거로 활용할 수 있고 나아가 경제성 평가와 관련된 긍정적 결과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7-09-19 15:00:40 수정 2017-09-19 15:00:59

#일산한방병원 , #강동 경희대한방병원 , #원광대 광주한방병원 , #보건복지부 , #한방병원 , #한국보건산업진흥원 , #동국대학교 , #임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