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대장균 득실’ 어린이 전용 수영장...“분뇨, 땀 등으로 인한 수질기준 위반 심각”

입력 2017-10-18 10:27:31 수정 2017-10-18 10:27: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5년간 서울시내 수영장에서 총 70건의 수질 기준 위반 사례가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받은 2013년~2017년 서울시 수영장 수질 점검 결과에 따르면 수질 기준 위반 건은 2013년 8건에서 2016년 12건, 2017년에는 21건으로 급증했다.

체육시설업자는 체육시설 설치 및 이용에 관한 법률 제24조에 따라 문화체육관광부령으로 정하는 안전·위생 기준을 지키게 돼 있지만 이를 지키지 않은 것이다.

특히 어린이 전용 수영장 중 수질기준 위반으로 적발된 건수는 최근 5년간 21건으로 2013년
1건, 2014년 5건, 2015년 3건, 2016년 5건, 2017년 7건으로 전체 적발 건수의 3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 사례를 살펴보면 유리잔류염소와 과망간산칼륨이 법적기준을 초과했거나 대장균군이 검출돼 수질 기준을 위반한 경우가 대부분이다. 과망간산칼륨은 분뇨, 땀, 때 등으로 수질이 오염될 경우 농도가 높아진다.

특히 강남구 A 어린이 수영장은 대장균군 검출로 시정명령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과망간산칼륨이 기준을 초과해 영업정지 10일을 받았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에서 운영하는 야외수영장의 수질 검사 결과 역시 심각해 시정명령뿐만 위약금 부과조치를 받기도 했다. 2013년~2017년까지 한강 야외 수영장의 수질기준 위반 건수는 8건으로 2013년 1건, 2014년 2건, 2015년 2건, 2017년 3건이다. 8건 중 대장균군 검출이 5건, 과망간산칼륨 기준초과가 2건이다.

박경미의원은 “수영장 수질기준 위반 건수가 점차 증가하면서 수영장을 이용하는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특히 어린이 전용 수영장을 이용하는 부모님들의 걱정이 크다”며 “수질 점검을 강화하는 한편, 이용자들이 수질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도록 공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류신애 키즈맘 기자 loveu@kizmom.com
입력 2017-10-18 10:27:31 수정 2017-10-18 10:27:31

#25-36개월 , #임신 , #출산 , #교육 , #헬스 , #이슈 , #어린이수영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