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광진구 분만의료기관 결핵환자 신고

입력 2017-12-29 11:30:00 수정 2017-12-29 11:3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생아 80명 대상 결핵역학조사 추진



질병관리본부와 서울특별시, 광진구보건소는 '참신한 산부인과의원(서울 광진구 소재)'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는 종사자가 결핵으로 확인, 지난 26일에 신고됨에 따라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해당 산부인과는 최근 신생아실 종사자 결핵발생 이후 강화된 분만의료기관 잠복결핵감염 검진에 따라 의료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잠복결핵 검진을 시행했다.

검진결과 동 결핵환자가 잠복결핵감염 양성으로 판정, 이에 적극적인 추가 검사(흉부CT, 기관지내시경)를 시행하였고, 그 결과 결핵으로 확인되어 신고와 함께 즉시 업무종사 일시제한하고 현재 결핵 치료 중이다.

보건당국은 '결핵역학조사반'을 구성, 광진구보건소에 결핵역학조사 상황실을 설치하고, 해당 종사자와 전염가능기간에 접촉한 신생아 8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29일부터 조사대상자 보호자들에게 개별 안내하고, 30일에 설명회를 개최한다고 했다.

광진구보건소는 관내의료기관과 협조하여 해당 신생아를 대상으로 결핵검사(흉부X선 검사) 및 잠복결핵감염검사(결핵균 피부반응검사), 전문의 진료를 진행할 예정으로 신속한 검사를 위해 광진구보건소에서 주말(12월30∼31일) 기간에 검사 예정이다.

한편, 결핵환자를 제외한 해당 산부인과 신생아실 종사자 9명을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시행한 결과 전원 정상이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신속하고 적극적인 역학조사를 시행하여 신생아의 결핵 발병 예방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7-12-29 11:30:00 수정 2017-12-29 11:30:00

#결핵 , #신생아 , #산부인과 , #질병관리본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