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유치원·어린이집 영어 수업 금지 논란

입력 2018-01-11 16:00:00 수정 2018-01-11 16: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유치원·어린이집 방과 후 영어수업 금지 방안' 추진으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교육부는 "앞으로 영어 등 초등학교 1~2학년 교육과정에 포함되지 않은 교과목같이 유아 발달단계에서 부적합한 내용을 제외한다"며 "올해 9월과 내년 3월 적용 방침을 놓고 고민중이다"고 밝혔다.

이에 학부모들은 정부에 비판을 제기하며 거세게 반발했다. 청와대 국민청원의 '유치원 방과 후 영어수업 폐지 반대' 청원은 지난 10일까지 7천300여명이 동의했다.

한편 학부모의 요구에 따라 영어 프로그램을 진행 중인 유치원·어린이집에서는 갑자기 프로그램을 중단하기 쉽지 않아 난처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박재현 키즈맘 기자 wogus9817@kizmom.com
입력 2018-01-11 16:00:00 수정 2018-01-11 16:00:00

#이슈 , #교육 , #5살 이상 , #유치원 , #어린이집 , #영어수업 금지 , #영어수업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