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민 74% 한방의료 이용 경험있다…진료 만족도 높아

입력 2018-02-28 14:54:06 수정 2018-02-28 14:54: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국민 10명중 7(73.8%)은 한방의료를 이용한 경험이 있고 한방외래진료, 입원진료에 대한 만족도가 대체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한방의료이용 및 한약 취급 기관의 한약소비 실태조사에 따르면 일반국민의 73.8%가 한방의료를 이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에서 90.6%로 가장 높고, 5086.1%, 4077.7% 순으로 나타났다.

한방의료를 이용하는 주요 질환은 요통이 52.7%로 가장 높았으며 그다음 염좌(), 오십견 및 견비통(어깨부위 통증) 등 순으로 나타났다.

한방진료 시 이용한 치료법은 이용자의 90.2%가 침 시술을 받았고 부항 53.0%, 49.1%, 한방물리요법 40.2% 순 등으로 이용했다.

전체 국민의 84.2%가 향후 한방의료를 이용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고, 50대 이상인 경우 10명 중 9명이 이용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년간 한방 외래진료 이용 횟수는 평균 11.6, 한방 입원진료 이용 횟수는 평균 1.7회이었다.

한방 의료기관 외래입원 진료 시, 치료받은 주요 질환은 척추질환(허리부위)이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은 관절염 순 등으로 나타났다.

한방 외래 환자의 50.4%가 외래 진료를 이용하기 전 동일한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다른 의료기관을 이용했고, 한방 입원 환자의 46.9%가 입원 진료를 받기 전 다른 의료기관을 이용했다.

한방외래진료에 대해 전반적으로 만족한다는 응답률은 86.5%였고, 한방입원진료에 대한 전반적 만족 비율은 91.3%이었다. 외래 환자 중 향후 의료서비스 필요 시 한방의료 이용 의향이 있는 경우는 96.4%이였고, 입원 환자 중 91.8%가 향후 한방의료 이용 의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약소비기관의 2016년 연간 탕약 및 한약제제 소비 건수를 보면 한방의료기관에서 96.6%를 소비하고 한약 조제판매기관에서 3.4%를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방의료기관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한약재는 당귀, 감초 순으로 한약 조제판매기관의 경우에도 당귀, 감초 순으로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방의료기관을 대상으로 한약을 가장 많이 처방하는 질환은 탕약을 다빈도로 처방하는 질환은 근골격 질환(53.5%), 소화기 질환(20.3%)이고, 보험 적용 한약제제 다빈도 처방 질환은 근골격 질환(56.7%), 호흡기 질환(18.8%) 순으로 확인됐다.

실태조사 결과, 한방의료분야 주요 개선 필요 사항으로 건강보험 적용 확대’, ‘한약재 안전성 확보’, ‘한의과와 의과의 원활한 협진등이 도출되었으며, 한약 이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건강보험 적용확대’, ‘품질관리 강화’, ‘치료효과 홍보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보건복지부는 금번 조사 결과를, (-)간 협진 활성화 시범사업, 한약 공공인프라 구축 사업 등 다양한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복지부는 의-한 간 협진 시범사업 총 3단계 계획을 마련하고 표준 협진 모형을 개발적용하는 2단계 시범사업을 진행(‘1711~)하고 있으며, 한약 품질 관리 강화를 위해 2017년부터 한약 비임상연구시설(GLP), 임상시험용 한약제제 생산시설(GMP), 탕약표준조제시설 등 공공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2-28 14:54:06 수정 2018-02-28 14:54:06

#한방의료 , #한방 , #한의원 , #한약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