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청소년정책 기본계획 발표,위기청소년 맞춤형 지원 강화한다

입력 2018-03-07 11:27:55 수정 2018-03-07 11:29:3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가족부는 향후 5년간 우리나라 청소년정책의 근간이 될 6차 청소년정책 기본계획(2018~2022)’을 발표했다.

6차 기본계획에 따르면 청소년 활동과 상담·복지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받을 수 있도록 지역사회의 청소년 시설·기관 단계적 통합을 추진한다.

청소년 인프라를 개편 방안으로 청소년수련시설을 청소년센터로 변경해 종합시설로 개편하며 집단 청소년 활동 서비스 외에 지역 청소년 1:1 개별 서비스 제공할 계획이다.

청소년들이 성숙한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과 학습, 참여의 기회를 지원한다.

전국 지자체가 청소년참여위원회를 운영하도록 하거 청소년참여예산제, 청소년 주도 토론회·포럼 개최를 포함 모든 청소년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의견을 표출할 수 있도록 청소년 참여 통로를 다양화할 방침이다.

청소년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역량을 진단하고 개발할 수 있도록 역량 지표와 역량 기반의 청소년 활동체계를 개발하고 각종 활동 정보를 공유하고 성과를 집적할 수 있도록 디지털플랫폼을 구축한다.

이에 ᄄᆞ라 청소년들이 직접 배우고 도전하는 성취지향적 활동을 제고하고 청소년들이 스스로 구상하고 실행하는 프로젝트 참여활동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학교밖 청소년, 가출 청소년 등 위기 청소년을 위한 지원도 강화한다.

여성가족부, 교육부, 고용노동부, 경찰청 등과의 협력을 강화하여 학교 밖 청소년,가출 청소년 등 청소년 특성에 맞는 맞춤형 지원을 확대하고, 주거 우선 지원과 취업지원을 통해 위기의 회전문을 차단하고 위기청소년의 자립을 지원한다.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확충을 통한 개인별 맞춤형 지원 강화, 내일이룸학교를 통한 청소년 적합 직종개발 및 훈련과정 다양화, 취업연계 훈련 실시된다.

위기 청소년들은 ICT기술을 활용하여 위기 사례를 빅데이터로 수집 및 분석하여, 위기의 발생원인, 유형, 특성 등 위기 유형에 따라 필요한 맞춤형 지원을 제공한다.

지역 내 자원을 연계·활용하여 위기청소년에게 맞춤형서비스를 제공하는 청소년 사회안전망인 지역사회 청소년통합지원체계(CYS-Net)의 기능을 확대해 지역사회 청소년안전망을 더욱 강화하고,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을 직접 발굴하고 찾아가는 거리상담을 확대해 나간다.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은 심각한 저출산으로 사회의 존립이 위협받고 새로운 활력이 절실한 시대에 청소년 한 명 한 명이 올바른 민주시민으로 성장하도록 뒷받침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한 정부의 역할이라며 앞으로 매년 연도별 시행계획을 수립, 이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지자체 청소년정책 분석평가와 컨설팅을 실시하여 확정된 기본계획이 충실히 이행될 수 있도록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입력 2018-03-07 11:27:55 수정 2018-03-07 11:29:31

#청소년정책 기본계획 , #맞춤형 지원 , #청소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