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고양시, 신생아 선천성 대사이상 검사 지원

입력 2018-05-09 09:29:08 수정 2018-05-09 09:29:0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페닐케톤뇨증, 갑상선기능저하증, 단풍당뇨증 등 6종



고양시는 올해 출생한 신생아를 대상으로 선천성 대사이상 검사를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은 출생 시 유전자 이상에 의한 특정 효소 결핍으로 인해 그 효소에 의해 대사돼야 할 물질이 그대로 신체에 축적돼 인체에 기능 장애가 나타나는 질환이다.

신생아 선청성대사이상 검사 지원 항목은 ▲페닐케톤뇨증, ▲갑상선기능저하증, ▲호모시스틴뇨증, ▲단풍당뇨증, ▲갈락토스혈증, ▲선천성부신과형성증의 6종으로 출산한 산부인과 등 의료기관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다.

1차 검사결과 이상이 발견되면 신속히 2차 정밀검사를 받아야 하며 선천성 대사이상 질환으로 확진 시 검사비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선천성 갑상선 기능저하증 환아의 경우 만 18세까지 의료비 지원이 가능하다.

그 외 특수조제분유와 저단백 식품이 필요한 선천성 대사이상 환아는 신청일 기준 만 18세까지 소득과 관계없이 특수조제분유 및 저단백 식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신청방법은 주소지 관할 보건소에 진단서, 의료비 및 약제비 영수증, 진료 세부내역서, 통장사본, 주민등록등본을 지참해 방문하면 된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5-09 09:29:08 수정 2018-05-09 09:29:08

#고양시 , #선천성 대사이상검사 , #선천성 대사이상 , #신생아 , #0-12개월 , #임신 , #출산 , #이슈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