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손경식 회장 “경총, 저출산 해소·유아기 근로시간 단축 시행”

입력 2018-05-15 18:12:43 수정 2018-05-15 18:12:4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젊은 세대들이 결혼과 출산을 기피하는 현상은 노사정이 힘을 모아 해결할 시대적 소명이다.”

손경식 한국경제인총협회(이하 경총) 회장은 15일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와 ‘일·생활 균형 문화 확산을 위한 기업간담회’를 열고, 경총부터 이 문제를 해소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우선 경총 사무국을 대상으로 시차출퇴근, 정시퇴근,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가족돌봄휴가 등 다양한 저출산 지원제도를 시행하겠다”며 “이 같은 경총의 노력이 산업계 전반으로 확산되어 직장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새로운 기업문화가 조성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KT&G와 풀무원이 일ㆍ생활 균형제도를 잘 적용하고 있는 사례로 선정돼 발표했다.

KT&G는 난임부부 시험관 아기 시술비(총 3회, 연간 1000만원 한도 내), 출산 휴직 등을 지원하고 있다. 또 출산휴가 후 자동으로 육아휴직으로 전환되는 ‘자동 육아휴직제’, 육아휴직 기간 2년까지 유급 확대 운영 등도 시행하고 있다.

KT&G 김태성 인사실장은 “KT&G는 직원의 출산ㆍ육아기 부담을 경감시켜주기 위해 다양한 제도를 도입하고 회사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일과 가정이 양립하는 조화로운 직장을 조성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풀무원은 출산 전후 휴가(90일)와 연계해 1년간의 육아휴직을 의무 사용하도록 한 ‘자동 육아휴직제’, 시차 출퇴근제 등을 운영하고 있다.

풀무원 김기령 실장은 “풀무원은 조직원이 회사, 가정에서 행복한 대디&맘이 될 수 있도록 임신과 배려 문화 확산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총 관계자는 “오늘 논의된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실천 방안은 근로자들에게 가정이 있는 삶, 행복한 근무 환경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입력 2018-05-15 18:12:43 수정 2018-05-15 18:12:43

#경총 , #결혼 , #출산 , #유아기 , #저출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