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임기 여성 5% 거대유방증, 유방암 발병 위험도"

입력 2018-06-13 09:14:00 수정 2018-06-13 09:1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가벼워진 옷차림과 함께 가슴 라인에 신경 쓰는 여성들이 늘고 있다. 이중 가슴이 지나치게 큰 여성들은 여름이면 특히나 일상생활의 불편함을 겪고 있다. 가슴 무게로 인해 어깨나 허리에 통증을 느끼거나 외출시 의상 선택부터 시작해 남들의 불쾌한 시선까지 고충이 크다.

이렇게 큰 가슴크기로 괴로워하는 여성, 즉 ‘거대유방증’ 환자는 우리나라 여성 중 전체 가임 기 여성의 5% 정도로 추산된다.

거대유방증 환자들은 신체적 특성 또는 미용상의 문제로만 생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거대유방증은 가슴 질병 중 하나로 다른 합병증을 일으킬 수도 있고 심리적 위축과 스트레스를 유발해 자존감이 낮아지거나 무기력해질 우려가 있으므로 조속히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거대유방증, 심리적 위축에 유방암 발병 위험도

큰 가슴의 기준은 개인의 키나 몸무게 등 체격 조건에 따라 다르나 일반적으로 한쪽 유방의 부피가 400~600cc일 때 약간 비대, 600~1000cc 정도면 중증도 비대, 1000cc 이상은 심한 비대로 나눈다.

원인은 크게 내분비성 거대 유방증과 비만성 거대 유방증 두 가지로 나눌 수 있다. 보통 내분비성 거대 유방증은 유전적인 경우로 가슴 발달에 영향을 주는 호르몬이 정상보다 과하게 분비돼 가슴이 비정상적으로 커지게 되는 것이다.

임신과 출산, 모유 수유로 인해 일시적으로 발생하기도 하며, 청소년기 호르몬 불균형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 비만성 거대 유방증은 전신 비만으로 인해 가슴이 커지는 경우로 최근 서구화된 식생활 때문에 우리나라 여성들도 비만성 거대 유방증이 증가하는 추세다.

거대유방증은 특히 땀이 많이 차는 여름철에 가슴 밑 주름이 맞물리면서 습진이 발생하거나 피부가 짓무르는 등 신체적, 정신적 고통을 유발한다. 평상시 무거운 가슴으로 인해 목과 허리 통증을 호소하고, 무게 때문에 무의식적으로 상체를 뒤로 젖히다 보니 자세 이상이 발생하거나 심하게는 척추에 변형이 나타나는 등 2차 합병증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만일 오랜 기간 방치할 경우 유방 세포가 변형을 일으킬 확률이 높아져 유방암 발병 위험도 커진다.

단순 콤플렉스 아닌 질병으로 봐야… 치료 방법은?



거대유방증 예방을 위해서는 건강한 생활습관이 기본이다. 아직 성장이 끝나지 않은 경우에는 비만 체형이 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성의 가슴은 2차 성징이 시작되는 무렵 발달하는데 사춘기 말인 18세 무렵이면 가슴이 완전히 발달한다. 비만인 경우에는 이 시기가 지난 후에도 가슴이 많이 커질 수 있으므로 평상시 체중 관리가 필요하다.

성인 여성의 경우도 전신 비만으로 인해 거대유방증이 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식이조절과 운동이 필수다. 우선 고지방의 서구화된 식생활보다는 고단백 저칼로리에 제철 채소가 풍부하게 곁들여진 균형 있는 식사를 해야 한다. 특히 가슴이 큰 여성들의 경우 뛰거나 상체 움직임이 많은 운동을 할 때 불편을 느껴 운동을 회피하다 보니 비만 체형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악순환이 되풀이될 수 있다. 따라서 식이조절을 병행하면서 일상 속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이미 거대유방증 진단을 받았다면, 운동이나 식단을 통해서는 크기를 줄일 수 없다. 거대유방증은 실질적으로 질병의 범주에 속한다. 신체적 증상을 동반하면서도 수술적인 치료를 해야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거대유방증은 유선 조직, 피부, 지방 등을 제거해 유방의 크기를 축소하는 ‘가슴축소술’이 효과적이다. 다만 거대유방증 환자들은 무거운 가슴 때문에 활동량이 적어 상체 비만 환자가 많은 편인데, 이러한 경우 가슴축소술을 하면 가슴은 작아지고 상체의 지방은 그대로 남아 있어 체형이 불균형해 보일 수 있다. 가슴축소와 지방흡입을 동시에 병행해 상체의 불필요한 지방까지 제거하는 것이 자연스럽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원장은 거대유방증과 관련해 “가슴축소술과 함께 주변의 불필요한 지방을 제거하는 ‘듀얼 슬림 가슴축소술’과 같은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면서 "가슴축소술의 경우 확대술보다 수술 난이도가 높은 만큼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과의 전문적인 상담이 먼저 시행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6-13 09:14:00 수정 2018-06-13 09:14:00

#거대유방증 , #가슴 , #임신 , #출산 , #유방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