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GC녹십자헬스케어,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 이용객 1만명 돌파

입력 2018-07-12 12:33:37 수정 2018-07-12 12:33: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건강관리 전문기업 GC녹십자헬스케어(대표 전도규)는 임산부만을 위한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 가 출시 2개월만에 이용고객 1만명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는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을 돕기 위해 개발됐다. 현대해상 <굿앤굿 어린이 종합보험> 가입자에게 무료로 지급하는 스마트체중계와 전용 앱을 이용해 체중을 자동으로 기록하는 기능과 건강한 체중 관리를 제공하는 건강관리 서비스다.

스마트체중계를 통해 지속적으로 측정된 체중의 적정성을 주단위로 평가하고, 건강한 임산부 체중관리 방법을 제공하는 이 서비스는 임산부만을 위한 맞춤 체중관리 서비스로는 국내 최초다.

임산부의 체중관리는 일반인의 다이어트와 달리 세심한 관리가 필요한데, 임신 중 적정 체중만 잘 유지해도 저체중아 출산 및 임신성 당뇨 발병, 과체중아 출산, 제왕절계의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임산부 체중관리 서비스’는 체중뿐만 아니라 혈압, 혈당, 영양 및 활동량까지 모니터링이 가능하며 간호사 및 영양사, 건강운동관리사, 심리상담사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임산부에게 꼭 맞는 1:1 맞춤형 건강상담을 제공한다. 또한, 출산 후 고민거리인 산후비만을 예방할 수 있는 효과적인 산후 체중관리도 제공하고 있다.

이 밖에도 GC녹십자헬스케어는 IoT체온계를 통한 영유아 발열관리, 빅데이터 기반의 유행성 감염질환 예방 서비스 등 다양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개발하고 있다.

송새봄 키즈맘 기자 newspring@kizmom.com
입력 2018-07-12 12:33:37 수정 2018-07-12 12:33:37

#임신 , #출산 , #헬스 , #임산부 체중관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