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도 회계관리시스템 도입 반대"

입력 2018-09-12 09:59:36 수정 2019-06-13 13:09: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내 사설 어린이집 원장 1천여 명이 11일 도청에서 집회를 열고 도가 추진 중인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폐기를 주장하며 시행반대집회를 개최했다.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 회원인 이들은 도의 회계관리시스템이 공무원들만을 위한 것이며, 기존의 정보공시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또, 경기도가 이 회계프로그램을 국공립 어린이집만 대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지만 차후 민간어린이집에도 강제로 시행하려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경숙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장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경기도의 일방적인 회계관리시스템 도입과 관련해 지난해 5월부터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수없이 밝혔는데도 도가 소통 없이 시행을 강행해 대규모 집회를 개최했다”며 “폐지가 아니더라도 일단 시행을 유보하고 관련자들과의 간담회, 공청회 등을 통해 재검토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김경숙 회장은 “도는 일부 어린이집의 비도덕적인 운영과 부족한 능력을 모든 어린이집의 공동 책임으로 전가하고 있다”며 “부당한 제도의 도입으로 어린이집 원장의 업무를 가중시키는 어처구니 없는 정책을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서는 경찰과 대치하던 집회 참석자들이 ‘이재명 나와라’를 외치며 이 지사의 집무실이 있는 도청 신관으로 진입을 시도, 양측이 충돌하는 상황이 벌어졌다.30여 분간 지속한 상황은 12일 도의회에서 진용복 경기도의회 운영위원장, 김희겸 도 행정1부지사, 김경숙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장이 3자 대면을 하기로 결정한 후에 끝났다.

도는 연간 3조원에 달하는 보육 관련 예산 집행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도내 어린이집 회계관리 시스템을 도입, 이달부터 국공립 어린이집 700여곳을 대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시스템 도입 추진을 지속하겠다는 도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시스템 도입 의무 대상은 국공립 어린이집 등이며 의무 대상이 아닌 민간ㆍ가정 어린이집에서 반대하는 것은 억지”라며 "어린이집 회계관리의 투명성 확보와 회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어린이집을 지원을 위해 도입이 필요한 시스템"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입력 2018-09-12 09:59:36 수정 2019-06-13 13:09:52

#어린이집 , #경기 어린이집 , #회계관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