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추석 전날 귀성길 교통사고 집중…사망사고 38% 증가

입력 2018-09-20 16:14:20 수정 2018-09-20 16:14: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귀성이 차량이 몰리는 추석 연휴 전날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최근 5년간(2013~2017년) 추석 연휴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추석 전날 교통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추석 연휴기간 하루 평균 교통사고 건수는 536건, 사망자수는 11.9명이었으나 추석 전날에는 하루 평균 810건, 16.4명이 사망해 각각 51.1%, 37.8%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대별로는 본격적으로 귀성행렬이 시작되는 14시부터 20시까지가 가장 집중적으로 발생했으며 사망자수는 18~20시 사이에 가장 많았다.



사고 유형별로는 차대차 사고가 연휴 전날 교통사고 4048건 중 2946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으며 이 중 법규위반사항은 안전운전 불이행 다음으로 신호위반이 361건(12.3%)에 달했다.

한편 추석 당일 음주운전 사고도 연휴 기간 중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휴기간 중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는 2317건으로 전체의 11.1%를 차지하는 반면 추석 당일의 경우 12.6%에 달했다.

사진출처:한경DB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09-20 16:14:20 수정 2018-09-20 16:14:20

#발생 , #추석 , #연휴 , #전날 , #교통사고 , #한국교통안전공단 , #집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