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처, 영아 접종 '경피용BCG백신' 회수조치

입력 2018-11-07 16:40:26 수정 2018-11-07 16:40:2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는 1세 미만 영아에게 접종하는 ‘경피용 건조비씨지 백신(일본 균주)’의 첨부용액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비소가 검출돼 해당 제품을 회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일본 후생노동성이 해당 결핵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 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돼 제품의 출하를 정지한 데 따른 것이다.

식약처는 국내 BCG백신을 대체할 수 있는 제품(피내용 건조 BCG 백신)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우선적으로 해당 제품을 회수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40만 명 이상에게 접종 가능한 피내용 건조 BCG백신 재고(2만 9322바이알)와 예상되는 공급 물량(4만 4000바이알)을 확보한 상태다.

현재 국가결핵예방접종용 백신인 피내용 BCG 백신이 국내 충분히 공급되고는 있지만 전국에서 피내용 BCG 백신을 접종해주는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이 제한돼 있어 국민이 불편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피내용 BCG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는 지정 의료기관 372개소는 예방접종 도우미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영유아 보호자들은 집에서 가까운 보건소와 지정 의료기관을 확인한 후 방문하면 된다.

식약처는 "이번 회수 조치에 따른 경피용 BCG 백신의 공급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가적인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지현 키즈맘 기자 jihy@kizmom.com
입력 2018-11-07 16:40:26 수정 2018-11-07 16:40:26

#경피용 , #식약처 , #백신 , #접종 , #결핵 , #회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