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울 한랭질환자 5년간 236명 발생…50대 가장 많아

입력 2018-12-14 13:00:10 수정 2018-12-14 13:00: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에서 최근 5년간 한랭질환자가 총 236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본격 겨울철을 앞두고 한랭질환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요청했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67개 의료기관 응급실에서 한랭질환자를 신고 받은 결과, 총 236명(사망자 7명)이 발생했다. 전체 한랭질환자의 69.9%(165명)가 12월 중순~1월말에 집중됐다.

연령별로는 50대가 67명(28.4%)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70대 이상 50명, 60대 25명 등 순으로 고령자가 많았다. 만성질환자(심뇌혈관질환·당뇨·고혈압 등)는 72명(30.5%)으로 집계됐다.
질환별로는 저체온증(체온 35℃미만)이 171명(72%)으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동상 25%, 동창 1% 순이다.

이에 서울시는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내년 2월까지 가동하기로 했다. 67개 의료기관 응급실로부터 한랭질환 발생현황을 질병보건통합관리시스템으로 신고 받는 체계다.

시는 시민이 건강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한파에 대한 주의 환기와 예방 행동요령을 안내할 계획이다. 또 시는 앞으로 기습적인 한파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8-12-14 13:00:10 수정 2018-12-14 13:00:10

#서울시 , #한랭질환 , #한파 , #저체온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