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남편 폭력이 여성 우울증 최대 2배 높인다

입력 2019-01-29 15:50:00 수정 2019-01-29 15:5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남편으로부터 신체적 폭력이나 위협을 겪은 여성은 우울증 위험이 최대 2배까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결과 중 물리적 폭행이 아닌 양방향성 언어폭력인 말다툼만으로도 여성의 우울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부부싸움에 대한 사회의 진지한 검토가 강조됐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건강의학과 한창수·한규만 교수팀은 한국복지패널조사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국내 성인 기혼남녀 9217명 중 전년도에 우울 증상이 없다가 조사 시점에 우울 증상이 나타난 1003명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가정에서 신체적 폭력이나 위협을 일방적으로 당한 여성은 우울증 발생 위험이 신체적 폭력을 경험하지 않은 여성의 1.96배에 달했다.

또한 양방향성 언어폭력을 경험한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우울증 발생 위험이 1.4배 높았다.

반면 남성의 경우에는 신체적·언어적 폭력의 피해 및 가해 경험이 우울증 발생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기분장애학회(ISAD) 공식 학술지 최신호에 게재됐다.

한규만 교수는 "기혼 여성이 남성보다 언어적, 신체적 폭력으로 인한 우울증 발생에 더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특히 여성의 경우 폭언 피해뿐만 아니라 자신이 폭언을 한 가해경험 역시 정신건강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기혼남녀 중 ▲60세 이상의 고령 ▲저학력층 ▲낮은 소득 수준 ▲경제활동 여부 ▲만성질환 ▲과도한 음주 ▲가족 구성원 간 관계에서의 불만족 ▲아동 및 청소년기에 부모의 이혼이나 경제적 어려움 등 역경을 경험한 경우도 우울증 위험이 올라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1-29 15:50:00 수정 2019-01-29 15:50:00

#우울증 , #여성 , #폭력 , #남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