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홍역 확진 1명 추가…감염자 입원 병원의 환자

입력 2019-02-05 17:33:00 수정 2019-02-05 17:33: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도 안산에서 홍역 감염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

경기도는 30대 여성이 지난 4일 홍역에 걸린 것으로 최종 확진했다고 말했다. 이 여성은 기존 감염자가 입원한 의료기관에 입원했던 환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안산 지역에서는 지난 2일 기존 감염자의 아들과 환자와 접촉한 간호사 등 2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모두 18명으로 늘었다.

화성, 부천, 김포 지역에서도 홍역 확진자가 각각 1명씩 발생해 올해 들어 경기권에서만 홍역에 걸린 환자가 모두 21명이 나왔다.

현재 도는 홍역 확진자와 접촉한 3356명을 감시하고 있으며 총 7523명에게 예방접종을 실시한 상태다. 이 외에도 추가 확진자의 감염원과 감염경로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까지 전국적으로 50명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중 41명이 나흘 동안 전염력을 보이지 않아 격리 해제됐다고 발표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2-05 17:33:00 수정 2019-02-05 17:33:00

#헬스 , #경기도안산 , #홍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