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문체부, 초등학교 '가상현실 스포츠실' 보급 공모

입력 2019-03-21 16:00:00 수정 2019-03-21 16:0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전국 112개 초등학교에 가상현실 스포츠실이 설치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일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미세먼지, 폭염 등이 발생했을 때를 대비한 야외 체육활동의 대안으로 활용하는 '2019년 초등학교 가상현실 스포츠실 보급 사업' 참여 학교를 공모한다고 밝혔다.

최근 국회가 미세먼지를 사회재난에 포함시키는 법안을 의결하는 등 미세먼지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성인에 비해 호흡기가 취약한 초등학생들은 미세먼지 때문에 체육활동이 위축되는 등 여러 가지 문제가 야기될 수 있어 특별한 대응 방안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문체부는 스포츠 분야 연구개발(R&D) 사업을 통해 ‘초등학교 가상현실 스포츠 기술’을 개발하고, 2017년 시범사업(10개교)을 거쳐 2018년에는 공모를 통해 전국 130개 초등학교에 스포츠실 설치를 지원한 바 있다.

이번 사업에 대한 수요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응답한 초등학생의 90% 이상, 교사의 84%가 긍정적(만족 + 매우만족)으로 답변했다. 이에 올해는 전국 초등학교 112개교의 스포츠실 설치를 지원하기로 했다.

20일 지자체, 시도교육청 및 설치업체 등에 대한 사업설명회를 시작으로 4월부터 해당 지자체를 통해 대상 학교를 선정한다. 이후 5월부터 수도권·중부·영남·호남 등 주요 권역별로 학교 관계자들 대상 사업설명회를 실시하여 사업에 대한 현장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더욱 자세한 내용은 국민체육진흥공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3-21 16:00:00 수정 2019-03-21 16:00:00

#문체부 , #가상현실 스포츠 , #초등학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