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Education

대전 소아병원 홍역 집단발병 사태 46일만에 끝

입력 2019-05-14 11:42:10 수정 2019-05-14 11:42: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전 소아전문병원 발 홍역 집단발병사태가 종식됐다. 해당 병원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 46일 만이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달 21일을 마지막으로 확진자는 추가로 발생하지 않았다. 확진자 가운데 마지막 발진 증세를 보인 것은 지난달 18일이다.

전염력(4일)과 잠복기(21일)를 고려할 때 13일 기준으로 접촉자들에게서 홍역 증세가 나타날 가능성은 모두 사라졌다.

이번 사태는 유성구 한 소아병원에 입원했던 생후 7개월 아기가 지난 3월 28일 홍역 확진을 받으면서 시작됐다. 조사 결과 아기는 입원 전 베트남 출신 엄마와 홍역 유행국가인 베트남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같은 병원에 입원했던 아기와 보호자, 실습 학생 등이 잇따라 감염돼 이 병원에서만 20명이 홍역 확진을 받았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19-05-14 11:42:10 수정 2019-05-14 11:42:10

#대전소아전문병원 , #홍역 , #헬스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