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카카오, 육아휴직 최대 2년 … 임금체계·복지제도 개편

입력 2019-05-30 15:42:06 수정 2019-05-30 15:42:0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카카오가 지난 28일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 ’크루 유니언’과 13차에 걸친 단체교섭 결과로 임금체계 개편 및 복지제도 확대안에 잠정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단체교섭 결과는 △임금체계 개편 △육아휴직 기간 확대 △건강 관련 복지 확대 △근무환경 개선 등이다. 크루유니언은 조합원을 대상으로 두 차례에 걸쳐 설명회를 열고 내달 초 찬반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노사는 임직원들의 장시간 근로를 예방하고자 고정연장근로수당을 선지급하던 기존의 임금체계를 개편했다. 해당 금액을 앞으로 전액 기본급에 산입하는 것에 합의한 것이다. 이를 통해 통상임금이 늘어나면서 연장·야간·휴일 수당을 비롯한 육아휴직급여 등이 인상된다.

또한 IT 업계에서는 선도적으로 육아휴직 기간을 현 1년에서 2년으로 확대 시행에 합의했다. 만 8세 또는 초등 2학년 이하의 자녀를 둔 직원의 경우 최대 2년까지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다. 이밖에 직무스트레스 질환 예방, 병가 기간 확대 등 건강 관련 복지 제도도 확대하며 국내 IT업계 복지 개선에 힘을 보태겠다는 설명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는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 문화와 임직원의 주도적인 업무 수행, 성장 등을 위해 힘써왔다”며 “지난해는 완전 선택적 근로시간제를 도입해 일과 삶의 균형이 잘 이뤄지는 문화를 지속적으로 추구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임직원들의 업무 몰입과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사가 합심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19-05-30 15:42:06 수정 2019-05-30 15:42:06

#카카오 , #육아휴직 , #복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